기사 공유하기

로고

어촌뉴딜300에 내년 7350억 투입…전남 16곳 등 50곳 선정

경쟁률 3.7대1…1곳당 평균 100억 3년간생활SOC·어촌특화개발 등 어촌마을 살리기

입력 2021-12-06 14:19 | 수정 2021-12-06 14:29

▲ 어촌뉴딜300 사업 내년 신규 대상지 50개소 선정.ⓒ연합뉴스

해양수산부는 어촌뉴딜300 사업의 내년도 신규 대상지 50개소를 선정했다고 6일 발표했다. 2019년부터 사업을 추진해 300곳의 사업 대상지가 모두 결정됐다.

어촌뉴딜300은 전국의 어촌·어항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주민주도형 생활SOC 사업이다. 내년 7350억원을 비롯해 오는 2024년까지 총 3조원(국비 2조1000억원·지방비 9000억원)을 투자하는 어촌지역 역대 최대 투자규모 사업이다. 올해까지 1조6000억원이 투입됐다.

지난 5월 공모한 내년 사업지 선정에는 11개 시·도, 54개 시·군·구에서 187개소를 신청해 3.7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선정된 사업대상지는 △전남 16개소 △경남 8개소 △충남 7개소 △경북 3개소 △강원 3개소 △전북 3개소 △제주 3개소 △인천 3개소 △부산 2개소 △경기 1개소 △울산 1개소 등이다. 사업비는 1개소당 평균 100억원으로, 3년간 총 500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해수부는 올해 평가에선 어촌계 가입조건 완화 등 마을개방 노력도, 공공임대주택·일자리 공급 등 주거플랫폼 조성계획에 가점을 줬다. 사업추진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갈등으로 사업이 늦어지는 것을 막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의 갈등 관리 방안에 대한 평가도 도입했다. 또한 어린이 돌봄 등 조성한 생활서비스 복합화 시설을 다른 지역주민에게 개방하는 경우에도 가점을 줘 사업추진 혜택이 주변지역까지 확산하도록 유도했다.

전남 신안군 병풍항, 고성군 좌부천항 등은 지역밀착형 생활SOC 공급 사업으로 추진한다. 선착장 보강, 대합실 확충 등을 통해 해상교통 편의를 높이고 어촌 접근성과 정주여건을 개선할 계획이다.

경남 고성군 포교항, 인천 강화군 외포항 등은 지역자원을 활용한 어촌특화개발 사업이 진행된다. 지역 자연경관과 지역특산물 등을 활용해 특화사업을 발굴하고 주민참여형 소득사업을 통해 어촌경제 활성화를 도모한다.

충남 태안군 학암포항, 서천군 다사항 등은 지역재생을 통한 어촌마을 살리기 사업이 이뤄진다. 창업플랫폼과 함께 귀어인 유입 촉진을 위한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주민 역량강화 사업을 통해 지속 가능한 어촌 재생기반을 구축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선착장·대합실·안전시설 등 생활SOC사업을 우선 추진해 지역주민이 체감할 성과를 조기에 창출한다는 방침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어촌뉴딜300 후속사업 구상을 위해 내년부터 신규 인구 유입, 어촌 생활서비스 지원을 강화한 '포스트 어촌뉴딜' 시범사업을 4개소에서 추진할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낙후된 어촌의 생활수준을 높이고 일자리를 창출해 어촌 인구 급감 문제를 해결해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1차연도 사업 중 △전남 신안군 만재도 △충남 태안군 가의도북항 △인천 강화군 후포항 등이 준공됐다. 여객선 선착장 등 해상여객시설 개선은 물론 밴댕이 등 지역특산물을 활용한 특화사업도 추진되고 있다.

▲ 어촌뉴딜300 대상지 위치도.ⓒ해수부

임정환 기자 eruc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