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政, “중증화율 예상치 상회… 1~2주 내 감소세 전환 관건”

신규확진 1만명 대응 가능… 그 이상이면 상당한 ‘의료적 조정’ 필요

입력 2021-12-08 13:05 | 수정 2021-12-08 13:05

▲ ⓒ강민석 기자

코로나19 방역망에 빨간불이 커졌다. 정부가 예측한 중증화율의 범위가 올라 병상 여력이 한계치에 다다랐다. 결국 1~2주 이내 위중증 환자 발생 규모를 억제해야 대응이 가능한 상황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은 8일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에서 “현재 중환자 발생 규모를 적어도 1∼2주 정도 이내에는 유지 또는 감소세로 전환하는 게 중요하다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정부는 코로나19 중증화율을 1.6% 정도로 가정해서 지난해 12월 대비 중환자 병상은 약 3배, 감염병 전담병원 병상도 3배 정도 확충했다. 예측과 달리 현재 중증화율은 2∼2.5%로 높아져 중환자실 가동률이 상당히 높아지고 있다. 

손 반장은 “최대한 빠르게 중환자실을 추가로 확충하고 있지만, 의료인력의 배정 등 한계가 있다”며 “확진자 약 1만명 정도까지는 견딜 수 있지만 그 이상을 위해서는 상당한 의료적 조정이 추가로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확진자 규모가 1만명이 넘을지에 대해선 “현재 예측 데이터는 변수가 많아 딱 이렇다고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강화된 방역 조치가 이번 주부터 시행됐고 추가접종, 고령층에 대한 3차 접종들이 지금 2~3주 전부터 본격적으로 올라가고 있는 상황이므로 현황을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