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여한솔 전공의협의회장 “병상 포화 ‘아수라장’… 보건당국의 방치 탓”

‘병상 여유 있다’ 정부 발표와 달리 의료현장은 붕괴 직전 중환자 급증에도 ‘무계획’… 총체적 지침의 부재

입력 2021-12-09 17:05 | 수정 2021-12-09 17:05

▲ 9일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은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코로나19 대응 문제와 관련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진자 폭증으로 일선 의료현장은 아수라장인데 보건당국이 무책임한 방치를 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9일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은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코로나19 대응과 관련 총제적 지침의 부재를 문제 삼았다. 

이날 여한솔 대전협 회장은 “보건당국은 병상에 여유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실제로는 감염환자가 폭증하며 병상은 이미 포화상태이며 대한민국 의료시스템이 붕괴 직전”이라고 밝혔다. 

이어 “일상회복 계획에서 현장은 안중에도 없었다. 병상 포화에 따른 의료체계 마비로 무고한 국민들이 제때 치료받지 못하고 억울하게 사망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상황이 벌어지게 된 것은 보건당국의 ‘무계획 방치’에 인한 문제로 지적됐다. 

▲확진 환자의 분류 및 전담병원 이송 시스템 ▲중환자 급증 상황에 대한 대처방안 등 총체적인 지침의 부재가 원인이라는 것이다.

여 회장은 “방역에 온갖 생색은 내면서 정작 필요할 때 책임은 의료현장 일선으로 떠미는 보건당국을 강하게 규탄한다”고 밝혔다.

그는 “정부는 물론 거대 정당들의 대선 캠프를 포함한 사회 각계에서도 코로나 사태에 관심을 가진다고 이야기하지만 아무도 아무런 대책도 내놓지 못하고 있다. 더 이상 정치적 쟁론에만 매몰되어 비극을 뒤로하지 말고 실질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해달라”고 말했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