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한투지주, 이강행 부회장·오태균 사장 승진…조직개편 및 인사 실시

이강행 지주 사장, 부회장 승진…오태균 지주 부사장, 사장 승진한투증권, 12년 만에 여성 본부장 발탁…PB6본부장 김순실 상무보

입력 2021-12-17 10:35 | 수정 2021-12-17 10:46

▲ (왼쪽부터) 오태균 한국투자금융지주 오태균 사장, 김순실 한국투자증권 PB6본부장 상무보 ⓒ한국투자금융지주

한국투자금융지주는 내년 1월 1일자 계열사별 조직 개편과 정기 임원 인사를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인사에서 이강행 한국금융지주 사장은 부회장으로, 오태균 부사장은 사장으로 각각 승진했다. 

오태균 사장은 한국투자증권 중부본부장, 영업추진본부장 등을 거쳐 2009년부터 한국금융지주 경영관리실장으로 근무했다. 2019년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금융업 전반에 대한 해박한 지식과 현장 경험을 두루 갖추고 있어 오랜 기간 안정적으로 계열사 관리를 총괄해왔다. 

한국투자증권은 설광호 Compliance본부장 전무 승진을 포함해 리스크관리본부장 안화주 전무, PF그룹장 방창진 전무, 디지털플랫폼본부장 최서룡 상무, PB2본부장 박재현 상무, PB5본부장 이노정 상무, 채권운용담당 박기웅 상무, 뉴욕현지법인장 김동은 상무를 승진 발령냈다. 

또한 빈센트 앤드류 제임스 상무를 글로벌사업본부장에, 여성 임원인 김순실 상무보를 PB6본부장에 임명하는 등 본부장 8명을 새로 선임했다. 한국투자증권에 여성 본부장이 발탁된 것은 12년 만이다. 

한국투자증권은 이번 정기인사와 함께 디지털과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부문별 시너지 극대화를 위한 조직개편도 단행했다. 

온라인 및 퇴직연금 등 리테일 부문 영업력 제고를 위해 ▲eBiz본부 ▲해외MTS개발담당 ▲연금전략담당을 신설했다. 홀세일 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투자솔루션본부 산하 ▲투자솔루션영업담당 ▲대체솔루션부 ▲OCIO솔루션부를 신설했다.

또한 해외 IB사업을 본격화하고 시너지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대표이사 직속 글로벌사업본부, IB2본부 산하 ECM부와 인수영업3부, PF그룹 산하 PF전략부를 각각 신설했다. 

아울러 미래 금융 환경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고 리스크관리의 고도화를 위해 경영기획총괄 산하에 기획담당, 리스크관리본부 산하에 리스크전략부를 각각 신설했다. 

다음은 한국투자금융지주 그룹 정기 임원인사 내역이다.

<한국투자금융지주> 

◇ 승진 
▲부회장 이강행 ▲사장 오태균 ▲전무 글로벌리서치실장 전민규 ▲상무 윤리경영지원실장 정형문 

◇ 신임
▲부사장 경영관리실장 문성필 ▲상무보 준법감시인 홍형성

<한국투자증권> 

◇ 승진 
▲전무 Compliance본부장 설광호 ▲전무 리스크관리본부장 안화주 ▲전무 PF그룹장 방창진 ▲상무 디지털플랫폼본부장 최서룡 ▲상무 PB2본부장 박재현 ▲상무 PB5본부장 이노정 ▲상무 채권운용담당 박기웅 ▲상무 뉴욕현지법인장 김동은

◇ 전보 
▲전무 경영기획총괄 강용중 ▲상무보 PB1본부장 이창호 ▲상무보 PB4본부장 이용구

◇ 신임 
▲상무 글로벌사업본부장 빈센트 앤드류 제임스 ▲상무보 경영지원본부장 이재욱 ▲상무보 PB3본부장 신기영 ▲상무보 eBiz본부장 구본정 ▲상무보 Communication본부장 문춘근 ▲상무보 퇴직연금본부장 홍덕규 ▲상무보 PF1본부장 박재률 ▲PB6본부장 김순실 상무보

<한국투자저축은행>

◇ 승진
▲상무 경영지원본부장 이강국 ▲상무 영업2본부장 정용혁 ▲상무 영업4본부장 이준화

◇ 전보 
▲상무 영업1본부장 이기찬

<한국투자캐피탈> 

◇ 승진
▲상무 심사본부장 정원식

<한국투자파트너스> 

◇ 승진
▲전무 지원본부장 김용재 

<한국투자프라이빗에쿼티> 

◇ 승진
▲상무 공동부문장 노성욱 

<한국투자신탁운용> 

◇ 승진 
▲전무 CIO 심재환 ▲전무 리테일영업본부장 최태경 ▲전무 운용전문 임원 이영석 ▲상무 실물자산운용본부장 장도익 ▲상무 FI운용본부장 이미연

◇ 신임
▲상무 기관영업본부장 윤병문 ▲상무 경영기획본부장 조준환

<한국투자밸류자산운용> 

◇ 승진 
▲상무 CIO 장현진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