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스코인터, 전기차 부품 수주 4억 달러 돌파

빈패스트와 8500만달러 계약 체결, 시장 진출 1년여만 '쾌거'

입력 2022-01-13 09:00 | 수정 2022-01-13 09:00

▲ 포스코인터내셔널 자회사 포스코모빌리티솔루션의 수소전기차 핵심부품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전기차 부품 수주액이 4억달러를 돌파했다. 전기차 부품시장에 본격 진출한 지 불과 1년여 만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베트남 전기차 회사 빈패스트와 8500만달러 규모의 하프샤프트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빈패스트와는 2020년 하반기 5500만달러 계약에 이은 3번째 거래다. 하프샤프트는 전기차 구동축 역할을 하는 핵심 부품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테슬라 대항마로 떠오른 미국 리비안과 1억7000만달러 부품 계약을 체결하는 등 전기차 부품 시장 신흥 강자로 떠오르고 있다. 종합상사로 쌓아온 영업 노하우와 네트워크, 모회사로부터 안정적인 강재를 공급받는다. 특히 중소 자동차 부품사들과의 동반 상생으로 이상적인 사업모델로 꼽힌다.

시장조사기관 마크라인즈에 따르면 지난해 글로벌 자동차 생산량 중 전기차 비율은 20% 수준이다. 전문가들은 2025년도까지 40%까지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현대차, 기아, 다임러, 볼보 등 완성차업체들은 새로 출시하는 모델은 전기차로 일원화하고 있다. 전기차 부품 시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는 이유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빈패스트, 리비안 외에도 글로벌 유명 전기차사들로부터 추가 수주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며 “향후 전기차 부품시장에서의 시장점유율을 확고히 해 ESG경영에도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안종현 기자 ajh@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