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기준금리 인상 부동산시장 영향은…"매수심리 위축" vs "구입의지 여전"

작년 11월이후 2개월만 추가 금리인상 단행 코로나 팬데믹 직전 기준금리 1.25%로 회귀

입력 2022-01-14 16:40 | 수정 2022-01-14 16:59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한국은행

한국은행이 지난해 11월에 이어 두 차례 연속 기준금리를 0.25%p 상향조정했다. 이는 코로나 팬데믹 직전(1.25%) 수준이다. 부동산 전문가들은 집값이 하락할 것이란 의견과 영향이 없을 것이란 의견으로 크게 갈리고 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4일 통화정책방향회의에서 현재 연 1.00%인 기준금리를 1.25%로 0.25%p 인상하는데 합의했다. 기준금리가 잇달아 오른 것은 2007년 7월과 8월이후 14년여만이다.

앞서 금통위는 2020년 3월 코로나 팬데믹 충격으로 경기침체가 예상되자 기준금리를 0.50%p 낮춘데 이어 그해 5월 또다시 0.25%p 인하한 바 있다.

기준금리가 또다시 인상됨에 따라 주택담보대출을 받은 대출자 이자부담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실제 작년 9월말 기준 가계대출 잔액중 변동금리 대출이 차지하는 비율은 전체의 약 75%로 알려졌다.

일례로 대출금리 3%로 주택담보대출 2억원을 받았다고 가정할때 기준금리가 0.25%p 인상되면 연이자 부담은 600만원에서 650만원으로 약 50만원 증가한다.

대신 이번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부동산시장에 대한 전문가 견해는 다소 엇갈린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가계부채 증가속도는 둔화될 전망이지만 차주별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와 금융권 우대금리축소 움직임이 맞물리면서 부동산 구입심리가 제약돼 주택거래량도 감소할 것"이라며 "가격상승을 주도하던 수도권 주요지역도 보합국면을 나타낼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내다봤다.

반대로 이은형 대한건설정책연구원 책임연구원은 "금리를 올리면 집값을 잡을 수 있다는 생각은 실제로 현실과 거리가 있는 단순논리"라며 "관건은 금리가 아니라 대출한도로 지금처럼 집값이 오를 것이란 예상이 대세로 굳어지면 실수요자들은 주택구입에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지영 기자 pj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