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애플, 지난해 4분기 스마트폰 1위 탈환… 中 공략 적중

아이폰13 중국 판매 호조로 글로벌 점유율 22%삼성, 2위 밀렸지만 점유율 3%p 상승하며 선방

입력 2022-01-19 14:25 | 수정 2022-01-19 14:42

▲ ⓒ애플

애플이 아이폰13 흥행에 성공하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를 탈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는 선두 자리를 내줬지만, 점유율은 상승하며 선방했다는 평가다.

19일 시장조사업체 카날리스에 따르면 애플은 지난해 4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22%를 기록하며 1위를 달성했다.

애플의 성적은 지난해 4분기 출시한 아이폰13의 중국 판매가 호조를 보인 영향이 컸던 것으로 풀이된다.

카날리스는 "애플은 신제품 아이폰13의 뛰어난 성능에 힘입어 시장 1위를 되찾았다"며 "특히 중국에서 공격적인 가격 인하로 전례 없는 흥행을 거뒀다"고 설명했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애플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지난해 47주차(11월15~20일)부터 52주차(12월20~25일)까지 6주 연속 1위를 기록했다. 중국 내에서 아이폰 출시 가격을 낮춘 전략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다만 애플은 부품 공급난으로 아이폰 생산에 차질을 빚으며 점유율을 확대하진 못했다. 애플의 4분기 점유율은 전년 동기 대비 1%p 하락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4분기 20%의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분기부터 3분기까지 1위를 기록하다가 1년 만에 2위로 밀렸다. 하지만 2020년 4분기(17%)와 비교해서는 점유율이 상승했다.

삼성전자에 이어 샤오미(12%), 오포(9%), 비보(8%) 등 중국 업체들이 3~5위를 차지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