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韓-UAE 보건의료 협력 강화… 국내 13곳 병원과 환자송출계약

진흥원-아부다비보건청-아부다비공중보건센터 3자간 MOU 체결

입력 2022-01-19 15:46 | 수정 2022-01-19 15:47

▲ ⓒ한국보건산업진흥원

한국과 아랍에미리트(UAE) 보건의료 협력체계가 강화된다. 국내 13곳의 병원과 환자송출계약도 맺는 등 급진적 변화가 예상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18일 UAE 아부다비보건청, 아부다비공중보건센터와 3자간 MOU를 체결하고 보건의료 분야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2011년 한-UAE간 보건협력 MOU 체결 이후 한국의료 해외진출 및 UAE 정부환자 위탁치료 등의 협력관계를 바탕으로 체결된 것이다.

진흥원-아부다비보건청-아부다비공중보건센터는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환자송출 외에도 보건의료 전 분야에 걸쳐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국내 13개 의료기관과 UAE 아부다비보건청간 정부환자 위탁치료를 위한 의료서비스 공급자 협약(PA)도 체결했다. 

이들 병원은 서울대병원, 강남차병원, 고대안암병원, 보바스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성모병원, 서울아산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우리들병원, 이대목동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안강병원 등이다. 

진흥원은 향후 PA계약을 체결한 13개 병원과 협의체를 만들어 UAE 국비환자 사업 관련 애로사항 청취와 함께 서비스 개선을 위한 방안도 마련할 예정이다.

권순만 진흥원장은 “현재의 글로벌 팬데믹 상황을 슬기롭게 극복한다면 오늘의 MOU가 위드 코로나 시대에 양국의 보건의료 산업 발전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그 의미를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