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증권, CES 혁신 스타트업 한자리에 모은다

2022 CES 혁신상 수상 11개 스타트업 '코리아 스타트업 스케일업 데이' 온라인 미팅

입력 2022-01-20 15:28 | 수정 2022-01-20 15:28
삼성증권이 미래 유니콘 기업에 투자할 수 있는 기회를 찾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코리아 스타트업 스케일업 데이(Korea Startup Scaleup Day, 이하 KSS IR Day)'를 진행한다고 20일 밝혔다.

삼성증권이 주관하는 이번 KSS IR Day는 업계 최초로 CES 혁신상을 수상한 스타트업(비상장기업) 11개 기업을 비대면으로 한 자리에 모은다.

지난해 8월부터 진행하고 있는 행사는 이번에도 투자자들 사이에 입소문을 타며 기대를 모으고 있다.

KSS IR Day는 21일 오전 10시부터 온라인으로 진행되며, 사전 신청 투자자들에 한해 별도의 링크가 제공될 예정이다.

사전신청은 무료로 받고 있으며, 스타트업 투자자(VC, CVC, 기관투자자 등)가 대상이다.

삼성증권 리서치센터 내 자동차 섹터를 담당하고 있는 임은영 수석연구원과 국민대학교 전자공학부 교수인 정구민 교수가 이번 CES 2022에 대한 리뷰를 진행하고, 뒤이어 CES 2022에 참여해 혁신상을 수상한 스타트업 11곳이 IR을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자동차 자율주행 솔루션으로 CES 혁신상을 2년 연속 수상한 '인피닉', 국내 스타트업 유일 최고혁신상 수상 기업 '펫나우', 세계 최초 전기차(EV) 충전기 섹터 2개 부문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에바' 등 경쟁력 있는 유망 스타트업의 CEO가 회사 소개, 비즈니스 전략 등을 소개하며 경쟁력을 증명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증권은 이번 행사를 통해 향후 유니콘 기업으로 발전할 역량을 지닌 유망 스타트업의 투자에 관심이 많은 VC, 기관투자자, 법인, 삼성증권 SNI 고객(초고액자산가) 등의 고객에게는 투자의 기회를, 스타트업에게는 투자 유치의 기회를 제공하는 상생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증권은 최근 국내 최초 스타트업, 벤처 등 신생 성장기업들의 성장 단계별 금융/비금융을 총망라한 맞춤형 토탈 솔루션을 제공하는 'The SNI Center'를 오픈하기도 했다.

'The SNI Center'에서는 스톡옵션 등 자산관리까지 총체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한상훈 영업솔루션담당은 "혁신의 시작은 기술력, 그리고 아이디어로 시작되지만, 성장을 위해서는 우량 고객들로부터의 투자 자금 유치, 자산 관리, 네트워킹이 중요하다"며 "코리아 스타트업 스케일업 데이는 투자자와 스타트업의 끊김없는 네트워킹을 제공해 혁신 기업으로의 성장 발판을 제공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멤버십 문의 및 신청은 삼성증권 법인컨설팅팀에서 할 수 있다.
정성훈 기자 gre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