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자, 英서 5G 송출… 네트워크 장비 저변 확대

유럽 1위 보다폰, 삼성 주요 공급사 선정"5G 브이랜으로 유럽 전역 통신 기술 혁신"

입력 2022-01-24 16:39 | 수정 2022-01-24 17:01

▲ ⓒ뉴데일리 DB

삼성전자가 미국에 이어 유럽으로 5G 네트워크 장비 공급망을 확대했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지난 19일(현지시간) 영국의 다국적 이동통신사인 '보다폰'과 함께 영국 서머싯주 바스시에서 5G 신호를 송출했다. 삼성전자가 공급한 5G 장비가 유럽에서 상용 가동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영국 소재 다국적 통신사인 보다폰은 세계 21개국에서 사업을 하는 세계 5위, 유럽 1위 통신사다. 지난해 6월 삼성전자를 보다폰의 4G·5G 네트워크 장비 주요 공급사로 선정한 뒤 이번 기지국을 처음으로 가동하게 됐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기존 하드웨어 기반의 기지국과 동등한 성능을 제공하면서도 유연하고 효율적인 운영이 가능한 가상화 기지국을 공급했다.

안드레아 도나 보다폰 영국 법인 네트워크 총괄은 "오픈랜은 통신 산업을 근본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다"며 "오픈랜 기술은 이제 실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 됐고 앞으로 더욱 확대 적용되는 모습을 볼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토마스 리델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유럽부문장은 "수백만명의 영국 사용자에게 5G '브이랜' 솔루션의 이점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글로벌 시장에서 주요 통신사업자와 함께 축적한 5G 브이랜 상용 경험을 기반으로 유럽 전역에 통신 기술을 혁신하고 5G 서비스를 지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보다폰은 이번 신호 송출을 계기로 영국 2500여개 국사에서 삼성전자가 공급한 기지국을 확대 개통하고, 삼성전자는 유럽을 비롯한 세계 이동통신 시장에 5G 장비 공급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올 상반기 내 LTE와 5G를 모두 활용하는 네트워크도 테스트할 예정이다.

한편, 삼성전자의 네트워크 기기는 지난 19일(현지시간)부터 미국 버라이즌의 중대역 5G 상용 서비스에도 투입됐다. 이 서비스는 3.7∼3.98㎓ 대역 주파수를 활용한 것으로, 미국에서 기존에 상용화된 저대역과 초고대역 주파수 5G 서비스와 달리 속도와 서비스 제공 범위가 균형을 이룬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