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중앙대 광명병원, 건축물 사용승인 완료… 3월 개원 임박

이철희 초대 병원장 “디지털 전환-환자 중심체계 핵심”

입력 2022-01-28 16:01 | 수정 2022-01-28 16:04

▲ 중앙대광명병원 전경. ⓒ중앙대의료원

중앙대학교 광명병원이 광명시로부터 건축물 사용승인을 받아 3월 개원을 위한 막바지 준비를 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중앙대 광명병원은 연면적 9만6987.39㎡, 지하 8층부터 지상 14층까지 700여 병상 규모로 건축됐다. 

상대적으로 의료환경이 열악했던 서울 금천구, 안양시, 광명시, 시흥시를 포함한 수도권 서남부의 의료 수요를 책임질 예정이다. 

병원에 따르면, 설계부터 기능·구조적인 면에서 상급종합병원 지정을 염두에 뒀기 떄문에 인근 중·소형 병원들과 연계한 환자 이송체계를 갖춘다. 24시간 급성기 질환을 케어하고 권역응급의료센터로 확장 운영할 계획이다.

광명지역 암·심혈관·호흡기 등 중증 환자의 85% 이상이 외부지역에 가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조사결과에 따라 6개의 중증전문클러스터(암, 심뇌혈관, 소화기, 호흡기, 척추, 관절)를 중심으로 30개의 진료과를 운영한다. 

환자와 의료진의 이동 동선을 물리적으로 완벽히 분리해 감염 위험을 원천적으로 차단했으며 유니버설 외래 시스템 도입으로 대기 환자 상황에 따라 진료실을 유동적으로 운영해 환자의 대기 시간을 크게 단축할 예정이다.

초대 병원장에 취임한 이철희 병원장은 “4차 산업혁명 뉴노멀시대에 맞는 조직문화와 인공지능, 빅데이터, 가상현실치료 등의 디지털 전환을 통한 기술적 혁신을 바탕으로 진정한 환자중심 병원으로 운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박근빈 기자 ray@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