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인텔, 7조 투입 이스라엘 반도체 업체 인수 나서

타워 세미컨덕터와 협상 마무리 단계자동차, 의료·산업용 등 '반도체-집적회로' 생산미국 캘리포니아·텍사스, 일본 등 제조설비 운영중

입력 2022-02-15 14:52 | 수정 2022-02-16 08:15

▲ ⓒ연합뉴스

미국 반도체 기업 인텔이 이스라엘 반도체 회사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

15일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에 따르면 인텔의 이스라엘 기업 '타워 세미컨덕터'(이하 타워)를 인수하는 협상이 마무리 단계에 있다고 전했다.

인수 금액은 약 60억 달러(7조19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타워는 파운드리(수탁생산) 업체로 자동차와 소비재부터 의료·산업용 장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제품에 들어가는 반도체와 집적회로를 생산한다. 이스라엘은 물론 미국 캘리포니아·텍사스, 일본 등지에 제조설비를 운영하고 있다.

인텔은 지난해 여름에도 반도체 파운드리 업체인 글로벌파운드리 인수를 시도한 바 있다. 그러나 글로벌파운드리는 매각 대신 기업공개(IPO)를 선택하며 실패한바 있다. 

인텔은 파운드리 사업에서 공격적인 투자를 천명한 이후 지속적으로 확대에 나서고 있다. 지난달에는 미국 오하이오에 최소 200억달러(약 23조9500억원)를 들여 새 반도체 제조시설을 짓겠다고 발표하는 등 최근 몇 년 새 1000억달러(약 119조8000억원)가 넘는 투자 계획을 내놨다.

조재범 기자 jbcho@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