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쟁국 추격 거세다"… 디스플레이협회, '기술개발-세제지원' 확대 요청

산·학·연 구성 '디스플레이 발전전략 협의체' 개최대내외 산업환경 점검 및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방안 논의"투자 활성화 위한 세제지원 확대, 연구개발 고급 인력 양성 필요"

입력 2022-04-26 15:25 | 수정 2022-04-26 15:30

▲ (왼쪽부터) 주성엔지니어링 황철주 대표, 한국전자통신연구원 황치선 본부장, 한국전자기술연구원 한철종 센터장, 홍익대학교 김용석 교수(디스플레이산업단장), KAIST 박상희 교수(KIDS학회장),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이동욱 부회장, LG디스플레이 신성필 상무, 산업통상자원부 반도체디스플레이과 박찬기 과장, 삼성디스플레이 이기승 부사장, AP시스템 정기로 대표, 덕산네오룩스 이범성 대표, OMDIA 박진한 이사.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는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산·학·연으로 구성된 '디스플레이 발전전략 협의체'를 개최했다고 26일 밝혔다. 최근 급변하는 대내외 산업환경을 점검하고, 디스플레이 산업 발전방안에 대해 논의하기 위함이다.

협의체는 LG디스플레이, 삼성디스플레이, 주성엔지니어링, 덕산네오룩스 등 소재·부품·장비 업계와 한국정보디스플레이학회,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 학계·연구계 10명으로 구성됐다.

이번 협의체는 디스플레이산업 발전전략 제시를 위해 산·학·연 공동으로 논의할 수 있는 추진 체계를 구축 했다는 점에 의의가 있으며, 이를 통해 민간과 정부의 쌍방향 소통채널 역할을 수행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협의체에서 논의된 애로사항 및 발전 방안에 대해서는 정부와 긴밀한 소통으로 정책과제로 연결 될 수 있도록 추진 예정이다.

박진한 옴디아 이사의 글로벌 여건 변화 및 디스플레이 시장 전망에 대한 발표 후 참석자간 자유토론을 통해 디스플레이 업계 애로사항과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발전전략에 대해 논의했다.

업계는 급변하는 산업환경 속에 산업경쟁력 확대를 위해서는 국가첨단전략산업 특별법에 디스플레이가 반드시 포함돼야 하며, 튼튼한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핵심 소재, 장비에 대한 국산화 및 정부의 기술개발과 세제지원 확대도 요청했다.

학계에서는 최근 특정 산업에 대한 인력 쏠림 현상이 심각한 수준으로 세계 최고의 디스플레이 기술력 영속을 위해서는 핵심 인력 양성에 대한 지원 확대와 포스트 OLED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기술개발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연구계에서는 디스플레이가 반도체 등 다양한 분야와의 기술융합이 점차 확대되고 있기 때문에 미래 디스플레이 준비를 위해 원천기술 개발에 대한 장기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이동욱 한국디스플레이산업협회 부회장은 "경쟁국의 추격이 거센 상황에서 세계 최고의 기술력을 가진 우리 기업이 앞선 기술에 대한 사업화를 통해 경쟁국과의 격차를 확대시킬 수 있다"며 "민간 부문의 투자 활성화를 위한 세제지원 확대와 연구개발을 위한 고급 인력 양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협의체를 통해 디스플레이 발전전략을 제시할 수 있는 교두보가 마련된 만큼, 협회는 산·학·연 의견이 정부 정책에 반영 될 수 있도록 정부와 소통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