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건설기계, 1분기 영업익 467억원… 전년比 38% ↓

매출 9324억원, 전년대비 3.4% 증가

입력 2022-04-28 11:03 | 수정 2022-04-28 11:36

▲ ⓒ현대건설기계

현대건설기계는 28일 실적공시를 통해 올해 1분기 매출 9324억원, 영업이익 46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은 3.4% 증가했으나 영업이익은 38% 감소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원자재·물류 비용 상승과 코로나 재확산으로 인한 중국 시장 위축 등의 영향이라고 분석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북미시장은 부동산 경기 호조와 인프라 투자 확대에 따른 건설기계 수요 증가로 전년 동기 대비 51% 늘어난 1373억원을 기록했다. 아시아·중남미 등 신흥시장도 같은 기간 45% 늘어난 4824억원의 매출을 냈다.

현대건설기계 관계자는 “원자재·물류비 상승에 대비해 글로벌 생산기지에서 제작된 장비들의 수출 규모를 늘려 수익성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