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교원그룹, 롯데푸드와 ‘영유아 언어 발달 지원’ 맞손

투명 마스크 및 마스크 스트랩 제작해 무상 배포

입력 2022-05-03 15:44 | 수정 2022-05-03 15:48

▲ 교원그룹과 롯데푸드가 영유아 언어 발달을 돕기 위해 제작한 투명 마스크와 마스크 스트랩.ⓒ교원그룹

교원그룹이 어린이날 100주년을 맞아 롯데푸드와 함께 영유아의 언어 발달을 돕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친다.

교원그룹은 장기간 마스크 착용으로 언어 발달에 영향을 받는 영유아를 위해 투명 마스크와 마스크 스트랩을 제작, 무상 배포한다고 3일 밝혔다.

롯데푸드도 뜻을 모아 ‘롯데비엔나 X 교원 어린이날 한정판 패키지’를 제작,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투명 마스크 기부에 동참한다.

교원그룹과 롯데푸드는 코로나19로 마스크 착용이 장기화되면서 성장기 영유아들의 언어발달이 지연될 수 있다는 우려에 따라 이번 사회공헌을 준비했다.

투명 마스크는 가운데 부분이 투명필름으로 제작돼 마스크를 착용해도 보육교사의 입 모양과 표정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원활한 언어 습득과 더불어 정서적 교감 및 소통능력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투명 마스크와 마스크 스트랩 총 1만7000개를 제작, 초록우산 어린이재단을 통해 전국 총 28개 지역아동센터에 전달한다.

교원그룹과 롯데푸드는 많은 이들이 투명 마스크 기부 활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공동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오는 6월 15일까지 온라인 및 대형마트, 슈퍼마켓 등에서 롯데비엔나 어린이날 패키지를 구입하면 경품추첨에 응모할 수 있다.

교원그룹 관계자는 “언어발달이 중요한 시기인 영유아들이 언어 학습에 어려움을 겪지 않도록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자 롯데푸드와 뜻을 모아 투명 마스크를 제작해 기부한다”며 “모든 아이들이 소외 받지 않고 어린이들의 건강한 미래를 만들기 위한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