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AI, 국제방산전시회 참가… 동유럽 시장 공략

입력 2022-05-12 14:32 | 수정 2022-05-12 14:44

▲ KAI 부스를 방문한 슬로바키아 공군사령관 로베르트 토트 공군 소장(왼쪽에서 세번째), 이봉근 KAI 수출혁신센터장 상무(가장 왼쪽)ⓒ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동유럽 시장 진출에 속도를 낸다. 

KAI는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슬로바키아 브라티슬라바에서 열린 국제방산전시회(IDEB 2022)에 참가했다고 밝혔다. 전시회에서 KAI는 슬로바키아 고등훈련기 및 경공격기 후보 기종으로 FA-50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KAI는 슬로바키아 방산협회와 양국간 산업협력 준비 현황을 논의했다. 슬로바키아 국방당국은 FA-50에 관심을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KAI는 KF-21 전투기, FA-50 경공격기, LAH 소형무장헬기를 전시하고, 슬로바키아를 포함해 폴란드·체코·헝가리·오스트리아·크로아티아·핀란드 등 노후 전투기 대체가 필요한 잠재 수출국과 면담도 진행했다.

KAI는 전시회에서 FA-50 공동마케팅 파트너인 록히드마틴을 만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와 유럽연합(EU)는 물론 동유럽 시장 특성과 동향 정보를 교류하며 수출 확대를 위한 전략을 공유하기로 했다.

최근 신냉전이 가속화되면서 세계 각국에서 자주국방 실현을 위한 국방비 증액 움직임이 활발해 지고 있어 KAI는 FA-50의 동유럽 신시장 개척에 우선순위를 두고 있다. FA-50 성능개량 항목은 항공전자·비행제어 성능개량, 조종실 성능개선, 임무반경 확대, 생존성과 안정성, 무장 능력 확대 등으로 알려진다. 

FA-50 수출 경쟁력은 성능개량을 통해 한 층 더 높아질 수 있고, 궁극적으로 수출 산업화 달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봉근 KAI 수출혁신센터장 상무는 “FA-50 성능개량 시 노후 전투기 대체와 한국 공군의 전력 증강은 물론 경공격기 시장에서의 압도적 우위 선점이 가능해 수출이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