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로템, 생산성경영시스템 최고등급 ‘레벨 8’ 획득

“경영 혁신으로 지속가능 산업 생태계 조성 힘쓸 것”

입력 2022-05-12 17:00 | 수정 2022-05-12 17:15

▲ 현대로템 관계자들이 생산성경영시스템(PMS) 레벨 8 인증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현대로템

현대로템이 생산성경영시스템 인증 심사에서 국내 최고 수준 등급을 획득했다.

현대로템은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생산성본부가 주관하는 생산성경영시스템(PMS) 인증 심사에서 국내 방산 업계 가운데 최고 등급인 ‘레벨 8’을 획득했다고 12일 밝혔다.

PMS인증은 2005년부터 기업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혁신과 모든 분야의 경영시스템을 진단하고 지원할 목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기업 역량 진단 프로그램으로 레벨 1부터 레벨 10까지 나뉘어져 있다.

현대로템이 획득한 레벨 8은 국내 방산 업체가 기존에 받은 등급 가운데 가장 높은 수준이다. 다양한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혁신적인 경영시스템을 갖춘 기업에 부여된다. 현대로템은 이번 등급 획득이 기업의 대외 신뢰도와 직결되는 만큼 향후 국내외 기업 수주 활동에서도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현대로템은 ▲리더십혁신 ▲고객 ▲측정ᆞ분석 및 지식관리 ▲인적자원 ▲프로세스 ▲경영성과 등 7개 범주로 이뤄진 모든 심사 항목에서 지난 2019년에 진행됐던 심사보다 두 단계 향상된 점수를 받았다.

특히 코로나19 유행과 물가 상승 압력 등 불확실성이 커지는 어려운 경영 환경 속에서도 위기 극복을 위한 혁신적 비전 제시와 인재 채용 시스템 구축, 해외 현지화된 제품 개발 등 자체적인 노력과 성과를 인정받으며 우수한 인증 성적을 거뒀다. 

세부적으로는 ▲기업 민첩성(Agility) 전략 수립 ▲고객가치 제안 고도화 및 최적화 ▲혁신 전문가 육성 및 직원 역량 확보 ▲방산 제품수명주기관리(PLM), 전사적자원관리(ERP), 데이터 기반 의사결정체계(DDDM), 설비 자동화 등 차세대 시스템 구축 등 혁신 과제들이 제안되기도 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PMS 레벨 8 획득으로 현대로템의 경영혁신 노력과 위기 관리 능력을 동시에 인정받게 됐다”며 “앞으로도 선진 경영시스템을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방산 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