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NH투자증권, 마이데이터 주식 진단 서비스 선봬

마이데이터 가입 고객에 톱다운 방식 보유 주식 진단

입력 2022-05-13 10:06 | 수정 2022-05-13 10:07
NH투자증권은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주식 진단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1월 마이데이터 서비스 출시 이후 고객들의 요청에 따라 주식 진단 항목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한다. 

보유 주식 진단 서비스는 마이데이터 가입 후 투자성과 리포트 메뉴에서 확인 가능하다. 고객은 고객이 보유한 종목이 몇 점짜리 주식인지, 해당 종목이 속한 업종은 몇점인지 확인할 수 있다. 점수는 주식의 성장성과 변동성, 수급, 배당 등을 고려해 NH투자증권 자체평가 모델로 매겨진다. 

먼저 업종의 점수와 순위로 해당 업종의 투자 매력도를 점검하고, 해당 업종에 보유 중인 주식의 점수와 순위를 차례대로 확인해 비교할 수 있다. 고객마다 보유 종목 업종의 상위 3개 종목 등도 확인할 수 있어 추가 정보 확인도 쉽고 비교도 가능하다. 

투자성과 리포트는 회사 마이데이터 전용 서비스로, 타 금융사 보유 주식과 펀드의 금융상품 투자 성과를 분석한다. 이달 주식 투자 실현 수익, 배당금까지 포함한 종목별 성과를 제공하고 있다. 이 회사는 이번에 보유 주식 진단을 추가하면서 고객의 투자 성과를 높일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는 입장이다. 

정중락 플랫폼혁신본부 대표는 “NH투자증권 마이데이터 서비스에서는 주식 투자의 가장 기본 방식 중 하나인 톱다운 방식으로 보유 주식을 점검해 볼 수 있다”며 “앞으로도 마이데이터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에게 자산관리의 성공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NH투자증권은 현재 마이데이터 서비스에 새로 가입한 고객 전원에게 케이뱅크 비상장주식 2주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QV에서는 오는 31일까지, 나무증권에서는 오는 15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