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기아, 발명의 날 개최… 로보틱스·AI 분야 등 시상

미래차 기술 발굴, 연구활동 장려 목적16건 특허제안 후보 중 9건 최종 선정

입력 2022-05-19 16:11 | 수정 2022-05-19 16:12

▲ 2022 발명의 날 행사 우수특허 개발자 수상 모습.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기아가 미래자동차 기술을 선도할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 장려를 위해 ‘발명의 날’ 행사를 진행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19일 경기도 화성시 소재 남양연구소에서 R&D 인재들의 창의적인 연구개발 활동을 장려하고, 우수 특허 개발자들에게 포상을 실시하는 발명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로 12년째를 맞는 발명의 날은 국내 자동차 업계의 대표적인 R&D 지식 경연 행사 중 하나다. 현대차·기아는 연구개발 부문의 신기술 및 양산 차량 개발 과정에서 도출된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선별해 특허 출원 및 포상을 시행해왔으며, 여기서 발굴된 각종 혁신 기술들은 양사의 차량 상품성 향상과 모빌리티 산업의 미래 경쟁력 제고에 큰 기여를 해오고 있다.

올해는 지난해 현대차·기아에서 특허로 출원한 3000여건의 사내 발명 아이디어 중 자율주행, UAM, 차세대 배터리, 전동화 파워트레인 등 미래 핵심 기술 분야에서 총 16건의 특허 제안이 1차 후보에 올랐으며, 이 중 상위 9건을 우수 발명으로 최종 선정했다.

이날 행사 당일에는 최종 결선에 오른 ▲스마트 팩토리 생산을 고려한 무인 배송 차량 차체 모듈 조립 콘셉트 ▲신개념 인 휠 모터 시스템 ▲전고체 전지용 보호층 소재 ▲오르간 타입 전자 브레이크 페달 ▲전기차용 초고강도 후측 하방 부재 구조 ▲모듈형 손가락을 구현한 인간형 로봇 핸드 등 우수특허 9건에 대한 시상이 진행됐다.

최종 심사는 특허 평가 및 점수 부여를 통해 진행됐으다. ▲김석주 책임연구원, 박종술 시니어 펠로우/수석연구위원, 임가현 연구원(최우수상) ▲김은식 연구원(우수상) ▲박지웅 책임연구원, 김범수 책임연구원, 이재광 연구원, 박인유 책임연구원, 박민재 책임연구원(장려상)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또한 사내 발명자, 특허담당자, 전문 특허사무소가 협업해 미래 모빌리티 등 핵심 기술 분야에서 유망한 특허 포트폴리오를 선제적으로 구축하기 위한 인큐베이팅 프로젝트로 ‘i-LAB’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발명의 날 행사에서는 지난해 운영된 총 150여개의 i-LAB 활동을 평가해 이 중 ▲PBV 차체 컨셉 구조 ▲사운드 기반 스마트 감성케어 솔루션 개발 등 2건이 우수 i-LAB 활동으로 선정돼 포상을 받았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발명의 날 행사를 통해 연구원들이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제안할 수 있는 분위기를 지속적으로 조성하고, 미래 모빌리티 등 신성장 분야에 기여할 핵심 신기술 발굴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