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그룹, 2025년까지 국내 63조 투자… “미래車 대전환 주도”

전동화 고도화, 라인업 확대 등 16.2조 투자차세대 플랫폼 확보에 속도, 전기차 대중화 대비2025년 하반기 목표 PBV 전기차 전용공장 설립최근 정의선-美 바이든 회동. 해외에도 대규모 투자

입력 2022-05-24 15:11 | 수정 2022-05-24 15:43

▲ 현대차그룹의 글로벌 연구개발 컨트롤타워인 남양연구소 모습. ⓒ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전동화·친환경 ▲신기술·신사업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국내에 대규모 투자를 단행한다. 이를 통해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미래 모빌리티 분야로의 전환을 주도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차그룹 산하 현대차·기아·현대모비스 3사는 오는 2025년까지 국내에 63조원을 투자한다고 24일 밝혔다. 세부적으로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에 16조2000억원, 로보틱스 등 신기술 신사업에 8조9000억원, 내연기관차 등 기존 사업의 상품성 및 서비스 품질 향상에 38조원을 투자한다. 

현대차그룹은 우선 미래 성장의 핵심축인 전동화 및 친환경 사업 고도화에 주력한다. 이 분야에 현대차·기아·모비스는 총 16조2000억원을 투자한다. 3사는 순수 전기차를 비롯해 수소전기차,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등 전동화 및 친환경 전 분야에서 기술 우위를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국내 순수 전기차 생산능력 확대를 위해서는 PBV 전기차 전용공장 신설, 내연기관차와 전기차의 혼류 생산 시스템 점진적 구축, 기존 공장의 전기차 전용 라인 증설 등을 추진한다. 또한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고성능 전동화 제품을 개발하고 연구시설 구축 등에 집중 투자한다.

이를 통해 전동화 및 친환경 제품 라인업 다양화, 제품 성능의 핵심인 배터리와 모터 등 PE(Power Electric) 시스템 고도화, 1회 충전 주행거리(AER, All Electric Range) 증대 기술 개발 등 통합적인 제품 경쟁력 향상을 추진한다.

순수 전기차 대중화 시대를 대비해 전용 차세대 플랫폼 확보에도 속도를 낸다. 2025년에는 ‘통합 모듈러 아키텍처(IMA, Integrated Modular Architecture)’ 체계 하에서 개발된 승용 전기차 전용 플랫폼 ‘eM’ 과 PBV 전용 플랫폼 ‘eS’를 선보인다.

기아 오토랜드 화성에는 2025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연간 최대 15만대 규모의 국내 최초 신개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이 들어선다. 수소 사업 부문에서는 승용, 버스, 트럭 등 차세대 제품과 함께 연료전지 시스템의 효율개선 및 원가절감 기술 개발에 매진하고, 전용 부품 연구시설 인프라를 확충한다.

▲ 기아의 전용 전기차 'EV6' 생산라인 모습. ⓒ현대차그룹

현대차·기아·모비스는 이와 함께 로보틱스, 미래 항공 모빌리티(AAM),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모빌리티 서비스, 인공지능(AI) 등 미래 신기술 개발 및 신사업의 체계적인 추진을 위해 8조9000억원을 투자한다. 완성차를 넘어 ‘인류를 위한 모빌리티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화하겠다는 복안이다.

또한 선행연구, 차량성능 등 내연기관 차량의 상품성과 고객 서비스 향상 등에도 38조원이 투입된다. 2025년 현대차·기아 전체 판매량의 80%가량을 차지하는 내연기관 차량 고객들의 상품 만족도를 극대화하기 위한 차원이다.

현대차·기아는 내연기관 제품 라인업도 최적화한다. 모비스는 내연기관 차량에 적용되는 부품 품질 향상에 지속적으로 집중한다. 3사는 동시에 장비 및 설비 증설과 생산라인 효율화 등 안정적 생산을 위한 인프라를 확충하고 생산과 판매의 경쟁력 우위를 유지한다. 기반시설 및 보완투자 등 시설투자도 병행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국내에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한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미래 신사업·신기술과 전동화 투자는 물론 기존 사업에 대한 지속 국내 투자로 차별화된 제품과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고,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대전환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최근 전기차 전용 공장 등 미국 내 전기차 생산체계 구축에 55억 달러(약 7조원). 로보틱스, UAM, 자율주행 등에 50억 달러(약 6조3000억원) 등 총 105억 달러(약 13조3000억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 22일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50분가량 환담했으며, 이후 언론 영어 스피치를 통해 투자 계획을 공개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