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전자, 美 테일러 파운드리 20조 투자 내달 착공

오스틴법인, 건설 현황과 최신 사진 공개"기초공사 및 지하 매설 작업 6월부터 시작"2024년 하반기 가동 목표… 첨단 제품 양산 계획

입력 2022-05-27 14:08 | 수정 2022-05-27 15:13

▲ 삼성전자 테일러시 파운드리 공장 부지. ⓒ삼성전자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테일러시에서 추진하는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이 내달부터 본격 착공에 돌입할 것으로 보인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미국 오스틴법인은 최근 온라인 소식지를 통해 테일러 파운드리 공장 건설 추진 현황과 최신 사진을 공개했다.

삼성전자는 소식지를 통해 "땅 고르기 작업은 거의 완료됐고, 내부 도로 및 주차장 포장 작업을 진행 중"이라며 "기초공사와 지하 매설 작업은 6월부터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본격적인 건설 작업에 들어가기에 앞서 내달 중 테일러시에서 대대적으로 파운드리 공장 착공식을 열 것으로 전해진다. 착공식에는 텍사스주 정관계 인사들이 대거 참석할 것으로 보이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참석 가능성도 점쳐진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0일 한국 방문 첫 일정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삼성전자 평택 반도체 공장을 방문했다. 당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양국 정상을 안내한 바 있다.

미국 테일러 파운드리 공장은 오는 2024년 하반기 가동을 목표로 약 500만㎡(150만평) 규모로 조성된다.

신규 공장은 삼성전자의 평택 3라인과 함께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위한 핵심 생산기지 역할을 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이 공장에서 5G, HPC(고성능 컴퓨팅), AI(인공지능) 등 분야의 첨단 시스템 반도체 제품을 생산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테일러시와 인접한 오스틴시에서 1998년부터 파운드리 공장을 운영하고 있다. 오스틴 공장은 14나노 공정을 주력으로 IT 기기용 전력 반도체와 통신용 반도체를 생산한다.

이성진 기자 ls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