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건설기계, 2050년까지 全 사업장 ‘탄소중립’ 목표

탄소중립 실행방안 및 친환경 제품 전략 발표친환경 제품 비중 2040년 97% 수준까지 확대

입력 2022-06-16 10:07 | 수정 2022-06-16 10:13

▲ 현대건설기계가 2023년 초 출시 예정인 1.8톤 전기굴착기 모델. ⓒ현대건설기계

현대중공업그룹 건설기계부문 3사가 2050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탄소중립’을 달성한다.

현대제뉴인 계열사 현대건설기계는 현대두산인프라코어에 이어 2050년까지 본사 울산을 포함한 중국, 인도 등 전 사업장의 ‘탄소중립’ 달성 계획을 16일 발표했다. 건설기계부문 지주회사인 현대제뉴인 역시 2050년까지 사업장 탄소중립을 달성하기로 했다.

현대건설기계는 최근 ‘사업장 탄소중립을 위한 실행방안’과 ‘친환경 제품 비즈니스 전략’을 담은 기후변화 대응 관련 중장기 로드맵을 제시했다.

구체적으로 현대건설기계는 2030년까지 연간 탄소 배출량을 지난 2021년 대비 42% 감축하고 2040년 71%, 최종적으로 2050년 탄소중립을 달성한다는 목표를 세웠다. 기업이 기후 과학을 기반으로 배출량 감축 목표를 설정하도록 지원하는 ‘과학기반 감축목표 이니셔티브(SBTi) 1.5℃ 시나리오’가 바탕이 됐다.

현대건설기계는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 국내 생산공장은 물론, 중국, 인도, 브라질 등 글로벌 전 사업장의 공정개선을 통해 생산효율을 높이고 재생에너지로의 전환을 추진한다.

특히 울산, 군산 등 국내 사업장은 자가발전 및 PPA(전력구매계약)를 통해 2025년까지 ‘RE100(기업이 사용하는 전력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을 달성할 계획이다. 주력 생산기지인 울산공장은 2MWp(메가와트피크)의 지붕태양광을 설치해 최소 전력량을 직접 충당 예정이다.

현대건설기계는 제품 사용에 따른 탄소배출량을 줄이기 위해 친환경 비즈니스로의 전환도 추진한다. 전기배터리, 수소연료전지, 하이브리드 동력, 연비 절감 기술 등이 접목된 제품 중심으로 포트폴리오를 재편함으로써 2030년에는 친환경 제품 판매량이 전체 판매량의 83%, 2040년에는 97%를 차지하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현대건설기계는 2023년 전기 전용 플랫폼 기반의 2세대 장비를 선보인 후 2026년까지 미니 및 소형 전기굴착기 라인업을 구축 예정이다. 세계 최초로 개발한 14톤 수소 휠 굴착기는 오는 2026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최철곤 현대건설기계 사장은 “탄소중립은 더 나은 미래를 만들어가기 위한 다음 세대와의 약속”이라며 “친환경 사업장 구축을 위해 2000억원이 투입되는 울산공장 선진화 사업이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첫걸음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그룹 건설기계 부문 중간지주사인 현대제뉴인도 올해부터 기후환경 대응 전략을 수립, 사업장 에너지 관리체계를 고도화하고, 재생에너지 구매 등을 통해 2050년까지 사업장 내 탄소중립을 달성할 방침이다. 이에 앞서 현대두산인프라코어도 지난해 11월 국내 건설장비 업계 최초로 사업장 탄소중립을 선언한 바 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daum.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