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KAI·LIG넥스원, '2022 국제해양안전대전' 참가

KAI, 해경헬기 흰수리·LIG넥스원, 무인수상정 선봬

입력 2022-06-22 14:12 | 수정 2022-06-22 14:42

▲ ⓒKAI

한국항공우주산업㈜(KAI)과 LIG넥스원이 22일부터 24일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2022 국제해양·안전대전'에 참가한다.

KAI는 전 세계 해양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수리온 계열의 해경헬기 흰수리(KUH-1CG)를 중심으로 전시했다.

흰수리는 신형 탐색레이더를 장착해 해양 단속, 수색구조 등 해양경찰 임무 수행이 가능한 헬기다.

흰수리 1호기는 강풍이 많은 제주에 배치돼 안정적인 운용성능을 입증하며 활약하고 있다. KAI는 해양경찰청과 흰수리 5대 납품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4, 5호기는 2024년 납품될 예정이다.

이외에도 경찰·소방·산림헬기와 차기군단무인기, 항공영상 무선전송장치(WVTS) 네트워크 장비, 한국형전자지도(DMM) 등을 선보였다.

KAI 관계자는 "국민안전에 기여 중인 국산헬기 수리온의 우수한 실적을 바탕으로 중동, 남미, 동남아시아 등 해외 수출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LIG넥스원은 무인수상정(해검-5), 다목적 무인헬기, 사격통제체계 및 전자광학추적장비, 초소형 위성 등을 선보였다.

다목적 무인헬기는 국방과학연구소 민군협력진흥원의 민군기술협력사업으로 개발됐다. 육군에서 신속 시범 획득사업으로 시범 운용 중인 소형 정찰·타격 복합형 드론도 전시했다.

최첨단 감시정찰 장비와 소화포가 탑재된 무인 경비정 '해검', 유인함정의 무인화가 가능한 자율 무인 키트, 해경 경비함에 설치된 항해레이더와 전자광학추적장비가 획득한 표적정보를 기반으로 함포 사격을 통제하는 사격통제체계 등도 공개했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위성, 무인기, AI(인공지능) 등 국방 분야에서 쌓은 기술 노하우를 바탕으로 해양 작전환경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