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스코인터내셔널, 인니 '맹그로브 숲' 조성… 탄소저감 앞장

보건·의료·교육 등 현지 맞춤형 활동 전개

입력 2022-06-28 14:10 | 수정 2022-06-28 14:21

▲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7일 인도네시아에서 맹그로브 묘목 식재활동을 진행했다고 밝혔다.ⓒ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지난 27일 인도네시아에서 맹그로브 묘목 식재활동을 진행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식재활동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운영중인 인도네시아 팜농장법인 자카르타 본사 인근의 맹그로브 숲 공원에서 법인장을 비롯한 임직원 38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맹그로브 숲은 갯벌이나 하구에서 자라는 식물집단으로 홍수, 태풍 등과 같은 이상기후 발생시 해안지역의 피해를 예방할 수 있고, 이산화탄소 흡수 효율이 뛰어나 온실가스 저감에 기여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맹그로브 숲은 1헥타르(ha) 당 연간 100톤의 탄소저감 효과가 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의 인도네시아 맹그로브 숲 조성 사업은 해안 개발로 파괴된 맹그로브 숲을 복원하기 위해 2019년 처음으로 시작됐다. 이후 코로나19로 인해 식재활동에 제한이 있었지만 지난해부터 활동을 재개하게 됐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맹그로브 식재활동을 매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식재규모도 확대해 지역사회에 기여함과 동시에 친환경기업으로서의 이미지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자카르타 바다는 오염이 심각한 상태다”며 “직접 심은 맹그로브가 바닷물을 맑게 변화시켜 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식재활동에 임했다”라고 밝혔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011년 팜농장 사업에 진출한 이래 친환경 국제인증인 ISPO, RSPO 인증을 차례로 취득하며 지속가능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멸종위기에 처한 인도네시아 자바 긴팔원숭이 학술연구를 지원하는 등 생명다양성 보존활동에도 힘쓰고 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