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두산, ‘2022 유럽 배터리쇼’ 참가… 차세대 전장부품 선봬

전기차 전장부품 해외마케팅 활동 강화로 수주확대 도모

입력 2022-06-28 16:12 | 수정 2022-06-28 16:16

▲ ‘2022 유럽 배터리쇼’에 참가한 두산 부스 랜더링 이미지 ⓒ㈜두산

㈜두산이 전기차에 사용되는 차세대 PFC(Patterned Flat Cable) 등 다양한 전장부품을 선보이고 해외 고객 확보에 나섰다.

두산은 28일부터 30일까지 독일 슈투트가르트에서 열리는 ‘2022 유럽 배터리쇼(2022 Battery Show EU)’에 참가한다.

이 전시회는 유럽 최대 규모로서 배터리 관련 제품과 솔루션을 소개하고 쇼케이스 활동 등을 통해 네트워크를 형성하는 자리다. 올해는 전기차 OEM社를 비롯해 배터리셀, 모듈, 팩 등과 관련된 550개 이상의 기업들이 참가한다.

두산은 이번 전시회에서 ▲PFC ▲패턴 퓨즈(Pattern Fuse) ▲Active BBM(Bus Bar Module) ▲LCCS(Laminated Cell Contact System) 등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되는 차세대 부품 및 기술 솔루션을 소개한다.

PFC는 전기차 배터리 최소 단위인 셀을 연결하는 소재다. 회로가 형성된 연성동박적층판(FCCL)에 절연 필름을 라미네이팅해 만들었다. 또 구리전선에 비해 무게와 부피를 80%이상 감소시켜 배터리팩의 원가를 절감하고 자동차 주행거리를 늘렸다. 이와 함께 세계 최초로 롤투롤 제조 공법을 개발해 전기차 전장 길이 3m까지 대응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이 외에도 회로의 과전류를 방지하는 퓨즈를 내재화 해 별도의 칩을 부착할 필요가 없는 패턴 퓨즈, 전선 자체에 전자 소자를 부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인 Active BBM, 부품 보호 케이스를 플라스틱 소재가 아닌 필름 소재로 바꾼 LCCS 등을 선보일 예정이다.

유승우 ㈜두산 전자BG장은 “이번 전시회에서 전기차 배터리팩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차세대 기술 솔루션을 선보이고 두산의 전기차 전장부품의 우수성과 경쟁력을 알려 수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이라고 말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