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하늘길 열렸다'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 2년 만에 고객맞이

김포국제공항의 국제선 노선 재개코로나19 이후 2년 3개월만에 재운영"김포국제공항 이용 고객에게 편리한 쇼핑공간 제공할 것"

입력 2022-06-29 10:03 | 수정 2022-06-29 10:30

▲ ⓒ신라면세점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로 영업을 중단한지 2년3개월만에 다시 문을 열었다고 29일 밝혔다.

이날 오전 6시30분 재오픈한 김포국제공항점은 공항의 국제선 노선(김포-하네다) 운영 재개에 따라 운영을 시작하게 됐다.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은 공항의 국제선 운항 계획에 맞춰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김포국제공항에서는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일본항공, 전일본공수 등 4개사가 주 2회씩 총 8회 ‘김포-하네다’ 노선을 운영재개 한다.

신라면세점 김포국제공항점은 재오픈을 기념해 첫 구매 고객에게 꽃다발과 기념 선물을 증정했다. 김포국제공항점은 주류·담배와 건강기능식품, 패션 브랜드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신라면세점 장애리 김포공항점장은 “해외여행을 계획하고 계신 많은 내국인들과 해외관광객들을 오랜만에 맞이하게 돼 기쁘다”면서 “김포국제공항으로 입출국하시는 모든 분들에게 편리한 쇼핑공간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조현우 기자 akg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