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GU+, 'U+콕' 월 이용고객 50만 돌파

웹과 심리스 호환 가능한 모바일 앱 출시지난해 7월 대비 4배 이상 증가, 판매품목도 10배 확대최대 할인혜택 제공 비롯, 배송주기 설정 등 편의기능 갖춰

입력 2022-06-30 09:00 | 수정 2022-06-30 09:00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자사 데이터 커머스 플랫폼 ‘U+콕’의 월 이용 고객이 50만 명을 돌파했다고 30일 밝혔다. 이용자 급증에 따라 모바일 앱도 선보인다.

U+콕은 빅데이터 기반으로 고객에게 필요한 맞춤형 상품을 1:1로 제안하는 모바일 웹 쇼핑 플랫폼이다. 정상가 대비 최대 94% 할인된 가격으로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U+멤버십 VIP 이상 등급의 고객에게는 3% 추가 할인이 적용된다.

6월 말 기준 U+콕의 월간 활성 이용자 수(MAU)는 50만 명을 넘어서면서 서비스 출시 첫 달인 작년 7월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기간 판매품목 역시 5100여개로 10배 이상 확대됐다. U+콕에서 상품을 2회 이상 구매한 고객의 비율도 50%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용자가 급증하자 LG유플러스는 지난달 UI∙UX를 대폭 개편하며 고객 친화적으로 개선한 데 이어 이번에는 기존의 모바일 웹 버전 서비스와 심리스(Seamless) 호환이 가능한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을 선보였다.

기존 모바일 웹의 경우 포털을 통해 U+콕을 검색하거나 LG유플러스가 별도로 보내는 문자메시지의 링크(URL)를 통해 웹 페이지 또는 추천상품에 접속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U+콕 앱 출시에 따라 별도의 포털 검색 없이 앱에서 최초 로그인 한 번만으로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이와 함께 ▲가족∙지인에게 고퀄리티 상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전달하는 ‘선물하기’ ▲쇼핑 당일에 최대 가격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을 모아 놓은 ‘오늘의콕’ ▲매주 신규로 추가된 상품을 모아 놓은 ‘신규’ ▲가장 인기가 많은 상품을 모아 놓은 ‘베스트’ ▲어디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초특가 혜택을 제공하는 ‘폭탄딜’ 등 주요 기능을 모바일 웹 버전과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다.

U+콕은 자주 구매하는 상품을 최대 할인된 가격에 정기적으로 배송할 수 있는 ‘정기배송’ 서비스도 제공한다. U+콕 정기배송은 ▲정기배송 할인 ▲회차별 할인을 추가 적용한 최대 할인혜택 제공 ▲최초 1회 결제수단 등록을 통한 자동결제 ▲배송일 지정∙변경∙건너뛰기 ▲원하는 배송 주기 설정 등 편의 기능도 갖췄다.

LG유플러스는 U+콕 앱 출시와 맞물려 기존 구매 데이터 기반의 상품추천 방식에서 나아가 고객의 행동이력 데이터를 추가로 수집∙분석해 상품 구매패턴과 취향 선호도를 보다 정확하게 예측한다는 방침이다. 보다 고도화된 타겟팅을 통해 고객 만족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김태훈 LG유플러스 광고사업단장(상무)는 “고객이 언제 어디서든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도록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 달라는 고객의 요청이 쇄도하여 앱을 출시하게 됐다”며 “향후 AI추천 알고리즘으로 보다 정확하게 고객의 관심을 파악해 고객이 원하는 상품을 최저가 고퀄리티로 제공하여, 고객 모두가 매일 사용하는 커머스 플랫폼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