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운송노조 vs 레미콘업체 '마지막협상'… 레미콘공장·건설현장 셧다운 위기

수도권 레미콘 운송노조 운송료 27% 인상 요구30일 협상 결렬 시 노조 1일부터 파업레미콘, 日250억 피해 전망… 건설현장도 자재 수급 비상

입력 2022-06-30 11:36 | 수정 2022-06-30 12:13

▲ ⓒ뉴시스

수도권 레미콘 운송 파업을 앞두고 운송 차주와 레미콘 업체간 인상폭 등 의견이 좁혀지지 않고 있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한국노총 산하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와 수도권 레미콘 업체들이 만나 협상을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들은 약 9~10%의 운송비 인상안을 제시했지만 노조 측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조는 약 27%에 이르는 인상폭을 주장하고 있다. 이와 함께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100% 지급(월 6만원 상당) 등도 요구하고 있다.

다만 현재로선 합의점을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적지 않다. 업계는 레미콘 믹서트럭 차주는 지난 2006년 대법원, 2014년 울산지방법원에서 근로자‧조합원 지위가 아니라고 판결된 바 있다며 운송차주 측의 요구가 과하다는 지적이다. 

운송차주와 레미콘업계가 금일 합의를 보지 못하면 내일부터 수도권 지역의 레미콘업계의 타격이 클 전망이다. 노조는 금일 의견 조율을 못하면 내달 1일부터 서울 광화문 동화면세점 앞에서 운반비 협상을 위한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노조는 앞서 파업과 관련한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투표 참여 조합원수(6556명) 중 82.7%가 파업에 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레미콘 업계와 건설업계의 긴장감은 높아지고 있다. 이달 초 민주노총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레미콘업계가 타격을 입은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손실은 더욱 클 전망이다. 파업이 실제 벌어질 경우 하루 약 250억원(업계 추산) 매출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내다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개인사업자인 운수업자에 근로시간 면제수당을 지급하는 것은 과하다"며 "운송비 상승 폭도 레미콘 가격 상승에 비해 과해 노조 요구안을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계절적 성수기에 주요 건설현장도 몰려있는 만큼 대화로 잘 풀어서 본격적인 장마가 시작되기 전에 건설현상 타공을 마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