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레미콘 운송 차주, 파업 돌입… 수도권 공장 '셧다운'

노조, 운송비 7만1000원으로 인상 요구

입력 2022-07-01 08:54 | 수정 2022-07-01 09:02
수도권 레미콘 운반차량(믹서트럭) 차주들이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하며 파업에 돌입한다.

1일 업계에 따르면 한국노총 산하 전국레미콘운송총연합회(전운련)는 이날 오전 서울 광화문에서 집회를 열고, 레미콘 제조업체를 상대로 운송비 인상 등을 요구할 예정이다.

레미콘운송노동조합과 수도권 주요 레미콘 제조사들은 30일까지 운송비 인상 등을 대해 협상을 벌였으나 결국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노조는 회당 5만6000원에서 7만1000원으로 인상해줄 것을 요구했다. 약 27%에 이르는 인상폭이다. 요소수 비용 지원 및 명절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타임오프 수당) 등도 함께 내걸었다.

이에 레미콘 제조사들은 "물가상승률을 감안해도 20%가 넘는 인상폭은 과도하다"며 난색을 표했지만 협상 막바지 운송비를 6만8000원(약 21%)으로 인상하지만 2년에 걸쳐 단계적으로 올리는 중재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운련은 또 레미콘 제조사들에게 '단체협상'에 나설 것을 요구하고 있다. 전운련이 경기 용인시에 특수고용직 노동조합을 신청해 인가를 받은 만큼 레미콘 제조사들이 노조와 단체협상에 나서야 한다는 것이다.

이를 통해 ▲명절 상여금 100만원 ▲근로시간 면제수당 100만원 ▲성과금 1인당 100만원(연 2회) ▲요소수 지급 등에 합의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반면 레미콘 제조사들은 운송업자는 개인사업자인 만큼 노조로 인정할 수 없어 단체협상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맞서고 있다.

한편 수도권 믹서트럭 차주의 90% 가량이 가입돼 있는 전운련이 파업에 돌입하면서 레미콘 운반에도 차질이 빚어지며 수도권 제조공장은 '셧다운(일시적 운영중단)'이 불가피 하게 됐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