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대한상의, 규제혁신 100대 과제 정부에 건의… “기업 옥죄는 올가미 풀어야”

인공지능·로봇 등 신산업 규제 혁신 요청

입력 2022-07-03 13:06 | 수정 2022-07-03 13:23

▲ ⓒ대한상공회의소

대한상의가 정부의 ‘경제 규제혁신 TF(태스크포스)’ 본격 가동을 앞두고 ‘기업이 바라는 규제혁신과제 100선(選)’을 정부에 건의했다.

대한상의는 최근 샌드박스 지원센터와 상의 소통 플랫폼, 회원 기업, 72개 지방 상의 등을 통해 접수한 규제혁신 과제들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건의서에는 최근 정부의 발표를 고려해 ▲ 신산업 ▲ 환경 ▲ 경영일반 ▲ 현장 애로 ▲ 입지규제 ▲ 보건·의료 등 6대 분야에서 기업들이 꼽은 규제혁신 과제 100건이 담겼다.

대한상의는 관계자는 “규제는 기업들에 ‘없으면 좋은’ 정도가 아닌 ‘당장 목을 옥죄고 있는 올가미;와 같은 존재로 인식되고 있다”며 “규제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기업의 절박한 상황을 정부에 전달하고, 기업들의 숨통을 틔워줄 수 있는 규제혁신을 추진해달라는 의미”건의 배경을 설명했다.

대한상의는 법 제도의 사각지대에 있는 신산업 분야의 규제혁신을 주문했다. 건의서에는 인공지능(AI)과 로봇, 드론, 친환경 신기술, 수소경제, 모빌리티 등 신산업·신기술 관련 규제혁신 과제 26건이 포함됐다.

또한 기후·환경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됐지만, 기업에 부담으로 작용하거나 친환경 기술을 뒷받침하지 못하는 환경 관련 규제혁신 과제 10건도 포함됐다.

대한상의는 이 외에도 세제와 고용·노동, 공정거래, 산업안전 등 기업경영 전반에 걸쳐있는 규제혁신 과제 36건을 건의했다.

구체적으로 배당소득 이중과세 해소와 근로시간제도 개선, 유턴기업 지원제도 개선, 사업장 안전 중복규제 해소 등의 과제들이 포함됐다.

한편 대한상의는 앞으로 지역 기업의 현장 애로를 수시로 발굴하고 정부에 건의하기 위해 전국 72개 상공회의소와 함께 규제혁신 핫라인을 개설하기로 했다.

강석구 대한상의 조사본부장은 “단기적으로는 기업별 건의와 규제혁신 과제를 해결하고, 장기적으로는 불합리하거나 작동하지 않는 다수의 규제법을 찾아내 과감히 폐지하고 통폐합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