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메리츠증권,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 개시

약정고객 대상 미국 대표주식 지급 이벤트도 진행

입력 2022-07-04 09:34 | 수정 2022-07-04 09:45
메리츠증권은 미국 주식 소수점 거래 서비스를 개시하고 이에 발맞춰 미국시장 대표 주식을 지급하는 이벤트를 진행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벤트 기간은 7월 5일부터 올해 10월 말까지로 해외주식 소수점 거래 약정 고객은 별도의 신청 없이 5000원 상당 애플, 엔비디아, 테슬라 등 미국시장 대표주식을 받을 수 있다.

소수점 거래는 미국 우량주식을 1주 미만 소수점으로 나눠 1000원 단위로 거래할 수 있는 서비스다. 거래가능 종목은 총 310종목으로 다우30, 나스닥100, S&P500의 시가총액 상위 종목이다. 소수점 거래는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이나 추가계좌 개설 없이 메리츠SMART앱에서 가능하다.

이와 함께 업계 해외주식 알고리즘 매매 서비스도 추가로 제공한다.

추가되는 알고리즘 주문유형은 LOO(장개시 지정가), LOC(장마감 지정가), MOO(장개시 시장가), MOC(장마감 시장가), TWAP(장중 시간분할), VWAP(장중 수량분할), Limit TWAP(장중 시간분할 지정가), Limit VWAP(장중 수량분할 지정가)로 총 8가지다.

글로벌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심화되고 있는 요즘 같은 시기 다양한 알고리즘 주문을 활용해 전략적으로 매매할 수 있다.

송영구 리테일사업총괄 전무는 “해외주식 소수점 이벤트를 통해 다양한 고객층이 해외주식 매매를 경험해보기 바란다”며 “추가되는 미국시장 알고리즘 주문 방식을 통해 고객들이 급등락을 반복하는 시장에 다양한 전략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아 기자 kma@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