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LS전선, 액랭식 초급속 충전케이블 국산화 개발

케이블 굵기·무게 감축, 냉각액 누출 문제 개선

입력 2022-07-06 08:40 | 수정 2022-07-06 08:58

▲ LS전선이 국산화 개발한 액랭식 초급속 충전케이블. ⓒLS전선

LS전선은 최근 액체냉각방식(이하 ‘액랭식’)의 초급속 충전케이블을 국산화 개발하고 본격 상용화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전기차 기술 표준화에 따라 향후 본격 보급될 400kW 이상 초급속 충전기는 급속 충전기(50kW-250kW)의 공랭식(空冷式)이 아닌 액랭식(液冷式)을 적용한다. 초급속 충전기는 급속 충전기에 비해 충전 시간이 2배 이상 빠르다.

충전케이블은 고전압 급속충전으로 인해 고열이 발생하는데, 액랭식은 케이블 내부에 냉각액을 흐르게 함으로써 도체의 온도 상승을 억제한다. 공랭식보다 도체 크기가 작아도 더 많은 전류를 보내는 것이 가능하고 케이블 굵기와 무게를 절반 가까이 줄여 누구나 충전케이블을 쉽게 다룰 수 있다. 

또 LS전선은 기존 해외 제품의 냉각방식을 개선해 냉각액의 누출로 인한 고장 가능성을 줄였다. 

그동안 액랭식 충전케이블은 유럽 업체가 특허 등을 통해 시장을 과점하고 있어 수입에 의존해 왔다. LS전선은 이번 국산화 개발로 신규 특허를 확보, 충전케이블의 성능과 품질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냉각 방식에 대해 미국과 일본에서 특허 등록을 완료하고 국내 출원을 진행 중”이라며 “국내외 주요 충전기 제조사 등과 상용화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