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제주 드림타워, 3분기 매출 목표 900억원으로 상향

"동남아 카지노 고객 수요 늘 것"

입력 2022-07-07 13:33 | 수정 2022-07-07 13:40
롯데관광개발이 3분기 매출 목표를 900억원으로 상향 조정했다고 7일 밝혔다.

해외 직항 노선 재개 등 본격적인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효과가 예상됨에 따른 결정이다.

이는 사상 최대 분기 실적을 올렸던 2분기 매출 521억원에 비해 72% 이상 급증한 것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362억원과 비교하면 2.5배 가까이 상승한 수치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3분기에 지난달 태국과 싱가포르 등에 이어 말레이시아와 대만의 직항 노선 재개가 예상되는 등 제주로 향하는 해외 하늘길이 차례로 열리면서 카지노 부문(드림타워 카지노)에서 사상 최대 매출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2분기 153억원의 매출을 올렸던 드림타워 카지노에서 3분기에만 360억원의 실적을 올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롯데관광개발에 따르면 드림타워 카지노는 3분기에 싱가포르 및 말레이시아 등 동남아시아 VIP 정킷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규모 초청 이벤트를 추진 중이다. 지난달 재개된 제주~싱가포르 직항 노선을 이용해 이달에만 150여 명의 싱가포르 고객들이 드림타워 카지노 방문을 예약해 놓은 상태다.

드림타워 카지노 관계자는 "특히 싱가포르와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국경일이 이어지는 8월 한 달간 1000여 명에 이르는 VIP 정킷 고객들이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를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롯데관광개발 측은 "3분기에는 성수기와 함께 동남아시아의 카지노 고객 수요도 크게 늘어나면서 호텔 부문에서도 또 다시 분기별 최대 실적 기록을 경신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롯데관광개발은 3분기 호텔 부문은 2분기(340억원)보다 50% 증가한 510억원의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동남아시아 VIP 정킷 시장을 집중 공략하게 될 카지노 부문에서 청신호가 크게 켜진 만큼 3분기에는 리오프닝의 최대 수혜주로 확실한 턴어라운드를 보여줄 것"이라고 전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