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SK네트웍스, 지난해 사회적가치 2786억원 창출

지난해 환경성과 252억원 창출

입력 2022-07-25 16:06 | 수정 2022-07-25 16:48
SK네트웍스가 지난해 2786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고 25일 밝혔다. 

'2021 지속가능경영보고서'에 따르면 SK네트웍스는 252억원 규모의 환경성과와 고용·배당·납세 등 경제간접 기여성과를 합해 총 2786억원의 사회적 가치를 창출했다. 환경성과는 2020년보다 30% 이상 증가했다. 보고서에는 지난해 재무성과 및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내역과 올 상반기까지 추진해 온 활동을 수록했다.

자회사 민팃은 지난해 중고폰 100만대를 회수하며 휴대폰 리사이클을 통해 재료비 212억원, 온실가스 비용 12억원 등을 포함한 224억원의 환경적 가치를 창출했다. 여의도 샛강공원에는 4000그루의 묘목을 심었다.

친환경 모빌리티 렌탈 기업으로 변화하고 있는 SK렌터카는 전기차 중심 사업 전환 속도를 높였다. 제주도 렌터카 지점을 국내 최대 전기차 전용 단지로 전환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2025년까지 제주도 지역 전차량을 친환경 차량으로 전환하고 2030년에는 보유한 모든 차량에 적용해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SK매직은 2021년 7월 친환경 브랜드 '그린 컬렉션'을 출시한 뒤 공기청정기·정수기 등 친환경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있다. 친환경 플라스틱 소재를 적용한 그린 컬렉션 제품은 렌탈 계약이 종료된 후 제품을 폐기 처분하지 않고 100% 재활용해 신제품 생산에 적용하는 프로세스도 구축했다.

워커힐의 경우 국내 호텔 최초로 '폐기물 매립 제로 검증(ZWTL)'을 획득했고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의 친환경 서비스 공식 인증인 '환경 표지'를 취득했다.

사회성과 측면에서도 전년 대비 40% 증가한 98억원의 가치를 창출했다. 구성원 역량개발을 위해 온·오프라인 교육에 투자하고 안전 및 보건을 위해 코로나 19 백신 휴가·의료비를 지원하는 등 구성원 관련 사회공헌 활동이 증가했다.

박상규 SK네트웍스 대표이사는 "ESG 경영을 기반 삼아 사업 모델을 공고히 할 뿐만 아니라 사회에 선한 영향력을 확산해 지속 가능한 가치를 만들어 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