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포스코인터, 인천공항 4단계 확장공사에 그룹사 강재 2만3000톤 공급계약

22m 높이의 스틸 커튼월과 포스코 포스맥 적용

입력 2022-07-26 09:00 | 수정 2022-07-26 09:00

▲ 현재 확장 공사 중인 제2여객터미널 조감도. ①, ③ 구간에 스틸 커튼월과 외장재 적용.ⓒ포스코인터내셔널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천국제공항공사 제2여객터미널 확장공사에 포스코와 포스코스틸리온이 생산한 친환경 소재를 적용한 스틸 커튼월과 지붕재를 공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확장공사에 공급하는 물량은 2만3000톤이다. 인천공항 4단계 건설사업인 제2여객터미널 확장공사가 완료되는 2024년까지 공급될 예정이다.

이번 수주는 포스코그룹과 외장 판넬 가공기술에 대해 포스코 이노빌트 인증을 받은 강소기업의 협업을 통해 성사되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포스코는 포스코 강재를 100% 사용한 고객사의 제품 중 기술성, 시장성 등을 고려해 지속 가능한 미래 건설을 주도할 수 있는 제품을 이노빌트로 인증하고 있다.

커튼월은 건축물의 하중을 받지 않고 커튼 역할을 하는 바깥벽으로 알루미늄, 스틸 등이 주 소재로 사용된다. 스틸은 알루미늄 등 타 소재 대비 단열 및 내화 성능이 뛰어나며, 탄소 발생량이 적고 재활용이 가능한 친환경 소재다.

포스코 이노빌트 인증 스틸 커튼월은 강도와 구조 성능이 우수하며 넓은 조망과 개방감을 구현할 수 있고 다양한 디자인이 가능해 건축현장에서 선호도가 높다. 특히, 이번에 적용되는 스틸커튼월은 최고 22M 국내 최대 높이의 비정형 형태 제품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기존 용접 방식이 아닌 커튼월을 공장에서 모듈 단위로 제작 후 현장에서 볼트 체결 방식으로 시공하는 공법을 고안해 공기 단축은 물론이며 현장 안전성 확보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총 면적 8만 제곱 미터의 여객터미널 지붕에는 내식성이 우수한 포스코의 포스맥과 포스코스틸리온의 알루미늄 불소 도장 강판 등 포스코그룹사에서 생산하는 고기능 소재들이 사용될 예정이다.

포스코그룹은 향후 저탄소 시장 요구에 맞는 친환경·고기능 제품을 개발하고 공급하는데 그룹 차원의 역량을 집중하고 ‘함께 환경을 지키는 회사 Green With Posco’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현을 위해 앞장선다는 계획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이 지향하는 ‘SMART 공항, 친환경 공항, 예술이 있는 공항’에 부합하는 친환경 스마트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면서 “포스코 제품의 우수성과 강소기업의 기술력을 더해 국가대표 공항인 인천공항의 여객 1억명 시대를 함께 열겠다”고 전했다.

한편,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인천공항 외에도 영종도에 건설중인 인스파이어 복합리조트에 포스맥 불연 컬러강판을 공급하고, 창원 대상공원에 건립 예정인 ‘맘스프리존’에도 스틸 커튼월 과 비정형 3D 복합판넬을 공급할 예정이다.
이가영 기자 young@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