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수출입은행장에 윤희성 전 부행장… 첫 내부 출신

1976년 설립 후 처음국제금융 전문성 인정

입력 2022-07-26 15:26 | 수정 2022-07-26 15:28
한국수출입은행은 윤희성 전 수출입은행 부행장(사진)이 수출입은행장으로 임명제청됐다고 26일 밝혔다.

윤 신임 행장 내정자는 1988년 수출입은행에 입행한 이후 홍보실장과 국제금융부장, 자금시장단장 등을 거쳐 혁신성장금융본부장을 역임한 내부 출신 전문가다.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행정학 석사 학위를 받았다. 국제금융에 폭넓은 식견과 국제적인 감각을 갖췄고, 소통능력이 뛰어나 수은 재직 중 직원들의 신망이 두터웠다는 평가를 받는다.

수은 관계자는 "1976년 수은 설립 이후 내부 출신 인사가 은행장으로 내정된 건 처음"이라며 "전문성을 두루 갖춘 윤 내정자가 수출입, 해외투자 등 대외경제협력에 필요한 금융제공에 적극 나서 국가 경제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안종현 기자 ajh@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