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정일문 한투證 사장 접속장애 대고객 사과 "무거운 책임 통감"

"당사 모든 전산 환경 점검…끝까지 책임질 것"

입력 2022-08-09 15:09 | 수정 2022-08-09 15:28

▲ 정일문 한국투자증권 사장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증권이 이틀에 걸쳐 발생한 시스템 접속 장애 문제와 관련 정일문 사장 명의로 사과문을 내고 전산 환경 점검 및 개선을 약속했다.

9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정 사장은 이날 한국투자증권 홈페이지에 게시한 대고객 사과문을 통해 “이번 전산장애로 인해 많은 고객분께 불편을 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8일 오후 4시경 당사 시스템 전원 공급의 문제로 회사 내부 시스템 접속이 중단되는 장애가 발생했다”라며 “문제 해결을 위한 최대한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복구가 지연돼 정규장 마감 이후 시간 외 주문과 해외 주식 거래 등의 업무가 중단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9일 오전 7시 15분경 시스템은 모두 정상 복구가 됐으나, 이미 상당 시간 거래 불가로 고객분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무거운 책임을 통감한다”며 “모든 고객분께 다시 한 번 정중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이 시간 이후로 고객센터 및 홈페이지 등을 통해 겪으신 불편 사항을 접수해 주시면 성실히, 그리고 신속하게 조치하고 끝까지 책임질 것을 약속드린다”라며 “다시는 이런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미연에 방지하고, 이번 일을 계기로 당사의 모든 전산 환경을 점검하고 반드시 개선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전날 한국투자증권의 지하 3층 전산 기계실에서 합선이 발생하면서 전원 공급에 문제가 생겨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에 대한 접속이 중단됐다.

같은 날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6층 외부 정원을 통한 누수가 발생해 5층 등 사옥 일부가 침수됐으나, 합선 사고와 상관관계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회사는 이번 전산 장애로 인해 발생한 재산상 피해에 대해 절차에 따라 신속히 보상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오는 12일까지 시스템 이용 불편으로 발생한 피해 사항에 대한 접수를 진행한다.
홍승빈 기자 hsbrobin@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