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네이버 'MY플레이스' 출시 3년, 리뷰어 1000만 명 돌파

평가정보 아닌 ‘콘텐츠’로서 리뷰 떠올라작년 도입된 키워드 리뷰는 1억 건 돌파"양질의 로컬 콘텐츠 풍성해지도록 다양한 시도 이어갈 것"

입력 2022-08-10 10:06 | 수정 2022-08-10 10:06

▲ ⓒ네이버

네이버는 ‘MY플레이스’에서 활동하는 리뷰어가 1000만 명을 넘어서면서 네이버 장소리뷰의 트렌드가 바뀌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네이버 MY플레이스는 장소리뷰를 핵심 콘텐츠로 하는 로컬정보 플랫폼이다. 내가 남긴 리뷰를 모아보고 다른 리뷰어를 ‘팔로우’하거나 소개된 장소를 저장할 수도 있다. 2019년 2월에 베타버전으로 처음 공개되고 당해 8월 정식으로 출시된 후 3년만에 1000만 명이 활동하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MY플레이스는 네이버에서 리뷰가 장소에 대한 ‘평가정보’를 넘어 사용자 방문기를 담은 ‘로컬 콘텐츠’로 거듭나도록 역할하고 있다.  다양한 장소리뷰가 SNS피드 형식으로 제공되기 때문에 사용자는 리뷰를 통해 새로운 장소를 탐색하고 내가 팔로우 하는 리뷰어의 리뷰를 콘텐츠로서 즐길 수도 있다.

내가 설정한 ‘관심지역’에서 활동하는 리뷰어를 확인하거나 업종·테마 별로 리뷰를 모아볼 수도 있어 내 취향과 유사한 장소와 리뷰어를 찾는 즐거움을 준다. 즉, 장소의 평가를 확인할 때만 참고하는 리뷰가 아닌 사용자와 로컬SME를 잇는 창구이자 사용자와 사용자를 잇는 콘텐츠로 리뷰가 활용되고 있다.

네이버는 로컬 콘텐츠로서 리뷰가 활성화되는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MY플레이스를 업데이트하고 있다. 올해 3월에 MY플레이스 전용 ‘프로필’을 추가하고 5월에는 내가 팔로우 하고 있는 사용자의 리뷰를 우선 볼 수 있도록 업데이트했다. 리뷰에 창작자의 아이덴티티를 부여해 내용이 풍부하고 독창적인 리뷰 콘텐츠를 활성화하기 위해서다.

그 결과 이미 100만 명 이상의 사용자가 팔로우 요청을 받았고 내 리뷰를 특정 테마별로 분류해 만들 수 있는 ‘테마리스트’의 월간 발행 횟수는 7월 기준, 전년동기 대비 300% 성장했다.

특히, 장소리뷰 트렌드가 변화하는 배경에는 그간 네이버가 ‘건전한 리뷰문화 조성’의 일환으로 진행해온 독자적인 노력들이 있다. 네이버는 허위리뷰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용자가 장소에 방문했음을 인증하고 리뷰를 남기는 ‘영수증 리뷰’ 시스템을 2019년 11월 도입했고, 2021년 7월에는 악의적인 별점 평가를 방지하고 로컬SME의 특징을 부각하는 ‘키워드 리뷰’ 시스템을 선보였다.

두 기능 모두 업계 최초의 시도로 리뷰를 발행하는 새로운 재미를 주면서도 책임감 있는 리뷰 콘텐츠가 게재되는 환경을 조성하고 있다. 특히, 키워드 리뷰를 통해 수집된 키워드의 개수는 8월 초 1억 건을 돌파하는 등 새로운 리뷰문화로 정착되고 있다.

이융성 네이버 플레이스리뷰 팀 책임리더는 “로컬SME와 사용자의 목소리를 반영하며 만들어온 새로운 리뷰환경에 대한 반응이 MY플레이스 1000만 리뷰어, 키워드 리뷰 1억건이라는 의미 있는 수치로 드러나 감사하다”며 “네이버 플레이스리뷰는 로컬SME와 사용자 모두가 리뷰 콘텐츠를 매개로 상호작용하고 건전한 피드백을 주고받는 환경을 조성키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용자가 리뷰 콘텐츠 창작자로 거듭나고 풍부한 내용을 가진 리뷰 콘텐츠가 더 많아지도록 새로운 이벤트 등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