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삼성 갤럭시 언팩] 갤럭시 Z 폴드4, 접으면 스마트폰 펼치면 태블릿...무게 줄이고 '멀티태스킹'에 방점

환해진 Z폴드 첫인상...접었을 때도 넓고 편리한 커버 디스플레이펼치면 '최적의 화면비' 태블릿으로...디스플레이 아래 숨은 카메라홀로 '몰입감'한층 더 강화된 멀티태스킹...S펜 활용으로 '정점'

뉴욕(미국)=장소희 기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입력 2022-08-10 22:00 | 수정 2022-08-11 08:46

▲ 갤럭시 Z 폴드4 커버 디스플레이 ⓒ장소희 기자

갤럭시 Z 폴드4의 첫인상은 전작 대비 훤해졌다는 느낌이 강했다. 접었을 때도 일반 스마트폰처럼 편리하게 사용하고 펼쳐서 사용할 땐 카메라 위치를 알아보기 힘들만큼 최적의 화면비를 구성하는데 진심이었다는 생각이 들 정도다.

그만큼 갤럭시 Z 폴드4는 실용적인 디자인과 몰입감 있는 디스플레이로 궁극의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하는데 초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전작에 이어 S펜을 지원한다는 점도 폴드4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 중 하나다.

갤럭시 Z 폴드4는 무게를 전작 대비 '8g' 줄였다. 힌지와 베젤을 줄여 디스플레이는 더욱 꽉 차게 키웠고 상하 길이도 줄여 일반 스마트폰 수준 최적의 화면비를 제공한다.

폭이 넓어진 만큼 좀 더 편한 키보드 타이핑이 가능하다. 그러면서도 한 손에 감기는 그립감과 휴대성은 그대로 유지했다. 

이전 모델에 비해 힌지와 베젤이 얇아져 한 손에 쏙 들어오는 단말 크기를 유지하면서도 커버 디스플레이가 전작 대비 약 3mm 넓어진 점도 주목을 끈다. 더 시원해진 7.6형 대화면은 유튜브 시청 시, 세로 모드 그대로 봐도 일반 스마트폰 가로 모드 화면 크기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 

카메라 홀을 디스플레이 아래로 숨긴 UDC(Under Display Camera)는 흰 바탕에서도 눈에 덜 띄게 시인성이 개선돼 메인 디스플레이를 통해 더욱 몰입감 있는 동영상 시청이 가능하다. 

▲ 갤럭시 Z 폴드4 후면 카메라 모습 ⓒ장소희 기자

갤럭시 Z 폴드4에서도 갤럭시의 카메라 강점은 이어졌다. 전작 대비 23% 커진 이미지 센서를 장착해 밤에도 고품질의 야간 촬영이 가능한 나이토그래피가 지원되고, 후면에 5000만 화소 광각 카메라와 최대 30배 스페이스 줌 기능을 지원하는 등 갤럭시 S22나 S22+와 동급 수준의 카메라로 선명한 디테일을 느낄 수 있다. 

특히, 대화면의 장점을 살린 '캡처 뷰' 기능을 통해 원본 비율과 확대한 부분을 한눈에 비교할 수 있는 줌 맵으로 원하는 부분을 더 쉽게 촬영할 수 있다. 

갤럭시 Z 플립4와 마찬가지로 폴더블폰의 강점을 살려 커버 디스플레이에서 프리뷰 확인하면서 고화소 후면 카메라로 더욱 선명한 셀피와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 

촬영 인원에 따라 자동으로 구도를 조절해주는 자동 프레이밍도 갤럭시 Z 플립4와 함께 갤럭시 Z 폴드4에서도 유용하게 쓰일 것으로 보인다. 촬영 인물을 인식해 프레임이 중앙에 오도록 자동으로 맞춰져 브이로그 등의 영상을 촬영할 때 편리하다. 

▲ 갤럭시 Z 폴드4 '태스크바' 실행 모습 ⓒ장소희 기자

갤럭시 Z 폴드4는 새롭게 추가된 '태스크바(Taskbar)'로 자주 사용하는 앱과 최근 사용 앱에 보다 편리하게 접근할 수 있다.

앱을 실행하면 홈 화면의 즐겨찾기 앱들이 그대로 태스크바로 이동돼 윈도우 PC의 작업 표시줄처럼 하단의 태스크바에서 빠르게 앱을 실행할 수 있다. 영상이나 게임 시 꽉 찬 화면으로 보고 싶을 땐 테스크바 비활성화 설정하면 된다.

또한, 최대 3개 화면 분할이 가능하다. 자주 한번에 같이 띄우는 앱 조합이 있다면 앱 페어로 한번에 열 수도 있다.

멀티 태스킹을 위해 스와이프 제스처를 통해 더 직관적으로 활성화할 수 있다. 두 손가락으로 좌에서 우로, 또는 아래에서 위로 스와이프해 화면을 분할할 수 있어 쇼핑할 때 제품의 컬러나 가격 비교 시 하나의 창에서 들어갔다 나왔다 할 필요 없이 두개 쇼핑 창을 동시에 열어 비교할 수 있다. 

영상을 보던 중 친구에게 메시지가 와도 영상을 멈출 필요 없이 영상을 보면서 친구와 대화가 가능하다. 특히 코로나19 이후 늘어난 화상 회의에서 메모가 필요할 때 S펜으로 바로 메모할 수 있고, 문서 작업 시 참고할 자료도 함께 띄워놓고 이미지도 드래그&드롭으로 바로 이동 시킬 수 있어 편리할 것으로 기대된다. 

최적화가 되지 않은 앱은 '실험실 기능'으로 대화면에 맞춰 사용이 가능하다.  멀티 윈도우에 최적화되지 않은 앱도 팝업 화면과 분활 화면이 가능한 것이 갤럭시 Z 폴드4만의 실험실 기능이다.

▲ 갤럭시 Z 폴드4를 펼쳤을때 내부 디스플레이 모습 ⓒ장소희 기자

전작에 이어 갤럭시 Z 폴드4에 S펜을 지원해 더 많은 업무를 손 쉽게 처리할 수 있다. 'S펜 폴드 에디션'과 'S펜 프로'는 모두 별도 구매해 사용하는 제품이지만 S펜으로 이미지를 드래그하면 AI가 정보를 추출해 해당 정보와 관련 앱을 추천까지 해주는 등 더 스마트해져 구매욕을 당긴다.

플렉스 모드에서 필기 기능도 유용하다. 상단에는 영상통화 또는 화상회의를 띄우고 하단은 메모 패드처럼 사용 가능하고, 손글씨를 텍스트로 변환해 대화면에 최적화된 노트 탬플릿도 제공해준다.

긴 URL을 주소창에 키보드로 일일이 입력하지 않고 S펜으로 빠르게 써서 접속할 수 있다. S펜으로 쓴 글씨를 텍스트로 바꿔주니까 검색창, 주소표시줄, 텍스트 상자에 입력시 빠르고 쉽게 입력할 수 있다. 

갤럭시 Z 폴드4는 전면과 후면에 고릴라 빅터스 플러스를, 프레임과 힌지에는 아머 알루미늄을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다. 또한, IPX8 등급을 지원해 갑작스럽게 소나기가 와도, 물을 엎질러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어 편리해보인다.
뉴욕(미국)=장소희 기자 soy08@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