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컴투버스, SK네트웍스로부터 40억 투자 유치... '메타버스 사업' 맞손

메타버스 사업 협력 체계 구축 합의공동 사업 기회 모색전 산업군의 다양한 기업들과 파트너십 생태계 구축

입력 2022-08-23 09:41 | 수정 2022-08-23 09:53

▲ ⓒ컴투스

컴투스의 메타버스 전문 기업인 컴투버스는 SK네트웍스와 메타버스 공간에 마련된 가상의 오디토리움에서 투자 및 사업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컴투버스는 현재 글로벌 메타버스 시장 공략을 위한 첫 단계로 국내 유수의 기업들과 생태계 공동 개발을 위한 약 400억 원 규모의 투자 파트너십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그 일환으로 금번 SK네트웍스로부터 40억 원의 투자를 유치하고 전략적 협업 체계를 맺기로 합의했다.

SK네트웍스 및 멤버사들과 메타버스 분야에서의 공동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관련 시장에 대한 동향과 비즈니스 모델을 공유하며 협업해갈 예정이다. 또한 향후 컴투버스의 메타버스 내에 SK네트웍스의 비즈니스 공간을 마련하고 각종 업무 및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K네트웍스는 워커힐, SK렌터카, SK매직 등 라이프스타일 전반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산업 선도 기업으로 최근 웹3 중심의 산업 변화에 발맞춰 블록체인과 메타버스 관련 기업들과의 협업 네트워크를 확장해가고 있다.

컴투버스는 이번 MOU를 통해 SK네트웍스의 다양한 실생활 속 서비스를 메타버스의 가상 세계를 통해 새롭게 선보이며 함께 미래 디지털 패러다임을 선도해간다는 전략이다.

이경일 컴투버스 대표는 “라이프스타일 산업을 선도하는 SK네트웍스를 새로운 사업 협력 파트너로 맞이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양사의 비즈니스 노하우와 경쟁력을 토대로 현실 보다 더 즐거운 메타버스 세상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컴투스는 지난 4월 계열사인 위지윅스튜디오, 엔피 등과 손잡고 컴투버스를 설립했다. 컴투버스는 현재 하나금융그룹, 교원그룹, 교보문고, 닥터나우, 한미헬스케어, 마이뮤직테이스트, 영실업,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 등 금융∙문화∙라이프∙의료∙엔터∙패션을 아우르는 유력 기업들과 파트너십 생태계를 구축하고 있다. 앞으로도 다양한 기업들과 투자 및 협력 체계를 지속 구축하며 거대한 메타버스 얼라이언스 기반의 컴투버스 시대를 열어간다는 계획이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