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CJ올리브네트웍스, 이음 5G 할당... 미디어 분야 적용

주파수 할당, 사업 변경등록 완료5번째 이음5G 사업 진출실시간 영상편집, 실감형 콘텐츠 개발 등 활용

입력 2022-08-30 14:45 | 수정 2022-08-30 14:45

▲ ⓒCJ올리브네트웍스

CJ올리브네트웍스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로부터 이음 5G 주파수를 할당받았다고 30일 밝혔다.

앞서 네이버클라우드, LG CNS, SK네트웍스서비스, 네이블커뮤니케이션즈가 이음 5G 주파수를 할당받은 이후 다섯 번째 사례다.

CJ올리브네트웍스가 신청한 주파수는 28㎓대역 600㎒폭과 4.7㎓대역 100㎒폭이다. 과기정통부는 향후 미디어·물류 분야에 대규모 트래픽을 활용할 계획이 있다고 보고 전파 간섭 분석 등을 거쳐 신청 주파수 대역 전체를 할당했다.

할당받은 주파수는 ▲실시간 영상편집 ▲AR·VR 기반 실시간 실감형 콘텐츠 ▲AI 기반의 물류 로봇과 안면인식 보안관제 등 지능형 물류서비스 실증에 사용할 예정이다.
김성현 기자 gfp@newdaily.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