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두산에너빌리티, 초고온·방사능 등 견디는 ‘극한소재’ 개발 박차

KIMS TECHFAIR 2022 참가해 극한소재 사업 역량 소개

입력 2022-09-22 09:19 | 수정 2022-09-22 11:01

▲ ⓒ뉴데일리DB

두산에너빌리티는 창원시에 추진 중인 ‘극한소재 실증연구단지’ 조성에 힘입어 극한소재 사업 속도를 높이겠다고 22일 밝혔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재료연구원이 추진하는 실증연구단지는 내년부터 2028년까지 창원시 진해구 여좌동 옛 육군대학 터 7만8080㎡에 조성된다.

극한소재는 초고온, 극저온을 비롯해 압력·충격·방사능·부식 등 특정 극한 환경을 견디는 소재를 뜻한다. 

두산에너빌리티는 가스터빈(초고온·산화·부식) , SMR(방사능·충격), 수소(극저온·충격), 3D 프린팅(강도·산화·부식) 등 주요 사업에서 극한소재 활용을 확대하고 있다.

송용진 두산에너빌리티 전략혁신부문 부사장은 “앞으로 극한소재 실증연구단지를 중심으로 유기적인 산학연 협력 클러스터가 조성되고 이를 통해 기술개발 성과 검증은 물론 극한소재 산업도 더욱 활성화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두산에너빌리티는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창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KIMS TECHFAIR 2022’에 참가해 극한소재 사업 현황과 계획에 대해 소개했다. 한국재료연구원이 주최하는 KIMS TECHFAIR는 재료기술에 대한 최신 동향을 공유하는 행사다.
도다솔 기자 dooood0903@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