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손경식 경총 회장 "韓-EU, 탄소중립·공급망 함께 해결해야"

경총, 22일 유럽회의 대표단 환영오찬 개최

입력 2022-09-22 16:30 | 수정 2022-09-22 16:30

▲ ⓒ경총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2일 유럽의회 대표단과 만나 "민주주의와 자유무역체제 등 공동의 가치를 공유하는 한국과 EU가 국제공급망 안정화 등 산적한 글로벌 현안 대응에 힘을 모아야 한다"고 밝혔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유럽의회 대표단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최근 우크라이나 사태와 보호무역주의 확산으로 국제공급망 위기와 인플레이션 리스크가 가속화되는 등 한국과 유럽연합(EU) 모두에게 우려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회장은 "한국과 EU는 상호 중요한 교역·투자 파트너다. 지난해 팬데믹 상황에서도 한-EU 자유무역협정(FTA)을 기반으로 사상 최대 교역·투자 실적을 달성했다"고 강조했다.

탄소중립 목표 실현을 위한 양측 협력에 대해선 "한국과 EU는 2050 탄소중립 실현과 에너지 안보 강화를 위해 적극적인 산업·에너지 정책을 추진하고 있어 그 과정에서 양측 기업들의전기차, 2차전지, 재생에너지 등 신산업 분야 협력과 교류 강화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한국 기업들은 저탄소·친환경 기술을 개발하고 재생에너지 관련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며 탄소중립을 위한 우리 기업의 노력을 소개하고 "경총도 회장단과 주요 기업들이 참여하는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위원회를 구성해 기업들의 친환경 경영 확산을 지원하고 정부와 소통하는 창구 역할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