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최진식 중견련 회장 "기업 경쟁력 강화와 경제성장 기반 구축에 총력 기울여야"

'제2차 중견기업 혁신성장 정책 포럼' 개최

입력 2022-09-26 17:00 | 수정 2022-09-26 17:00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은 26일 국회 기획재정위원장실, 한국중견기업학회와 공동 개최한 '제2차 중견기업 혁신성장 정책 포럼'에서 "이념적인 갈등 프레임에 입각한 소모적 논쟁을 멈추고, 국가 경쟁력의 핵심인 기업 경쟁력 강화와 지속가능한 경제 성장 기반을 구축하는 데 총력을 모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법인세 부담 완화, R&D 등 통합투자세액공제와 소득세 감면 대상 확대 등은 기업의 공격적인 투자를 가능케 함으로써 국가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전략적 수단"이라면서, "글로벌 복합 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방편으로서 정책 혁신의 의미를 살피고 개선 방안을 모색하는 오늘의 논의가 적실한 이유"라고 밝혔다.

이어 최 회장은 "모든 국민이 법 앞에 평등하다는 데 이견이 있을 수 없다"라고 강조하면서, "기업 스스로도 결코 원치 않는 재산권의 차별이 아닌, 경영 노하우와 기업가정신의 전수, 국가 경제·산업 경쟁력의 토대로서 기업 영속성을 담보할 방안을 찾는 데 기업은 물론 정부와 여야 국회가 지혜를 모아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박대출 기획재정위원장은 개회사에서 "우리 기업들이 혁신 역량을 발휘해 선제적으로 기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세제 지원 등 투자 환경 조성에 힘쓰겠다"라면서, "국회가 적극 나서 정부, 기업과 함께 미래 국가 경쟁력 확보를 위한 중지를 모을 것"이라고 밝혔다.

권종호 한국중견기업학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아무리 훌륭한 제도라도 세제 지원이 뒷받침되지 않으면 기업 현장에서는 무용지물"이라면서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세제의 역할과 기능에 대한 심도 있는 논의가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은 축사에서 "중견기업은 국가의 산업 경쟁력을 좌우하는 핵심 기업군이자 '민간이 이끄는 역동적 경제 성장'의 핵심 플레이어"라면서, "기업의 투자와 고용 활성화를 위해 정부가 마련한 이번 세제개편안을 잘 통과시켜 주실 것을 국회에 당부드린다"라고 밝혔다.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중견기업은 기업 성장 단계의 핵심 연결고리로서 국내 기업 간 밸류 체인 구축 등 공급망 안정성 강화 측면에서 중요성이 더욱 확대되고 있다"라면서, "민간·기업·시장 중심의 역동적 혁신 성장에 조세 제도가 기여할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확대해 나아갈 것"이라고 축사했다.

포럼에는 최진식 중견련 회장을 비롯해 박대출 기획재정위원장, 윤관석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 이철규 국민의힘 의원, 김상훈 의원, 이인선 의원, 박수영 의원, 방기선 기획재정부 제1차관,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제1차관과 중견기업 유관기관장, 중견기업인 등 관계자 100여 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은 "지난 8월의 폭우처럼 예측 불가능한 천재지변은 물론, 모든 종류의 불확실성은 기업 경영의 안정성을 해치는 가장 큰 요인"이라면서 "2024년 7월 일몰을 앞둔 '중견기업 특별법'의 상시법 전환 전면 개정은 물론, 국민의 삶과 국가의 위상을 끌어올리는 원동력으로서 기업하기 좋은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실천적, 이론적 논의가 지속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소정 기자 sjp@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