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그룹, 美 전기차 숨통 트이나… IRA 개정 움직임

尹 "불이익 가지 않도록 협의해 나가기로"美 정치권서도 '현대 역차별 말라' 주장상반기 미국서 받은 세제 혜택 4114억원

입력 2022-09-27 13:53 | 수정 2022-09-27 15:00

▲ IRA 개정으로 현대차그룹이 미국시장에서 호실적을 이어갈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뉴데일리DB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개정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면서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가 앞으로 미국시장에서 선전을 이어갈 수 있을지 이목이 쏠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해외순방을 마치고 “IRA 문제에 대해서도 대한민국 입장을 바이든 대통령이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긍정적인 방향으로 우리 기업에만 별도의 불이익이 가지 않도록 협의해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한미 양국 간 IRA 문제점에 대한 인식의 공유가 이뤄졌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실제로 미국 정치권에서도 현대차에 대한 역차별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AP통신에 따르면 라파엘 워녹 미국 조지아주 연방 상원의원은 지난 23일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IRA 시행에 ‘최대한의 융통성(maximum flexibility)’을 발휘해 달라고 촉구했다. 미국에서 생산한 차량들에게만 세액공제 혜택이 주어지면서 현대차를 비롯한 일부 업체들이 경쟁에서 불리해질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워녹 의원은 “현지 자동차 제조업체와 소비자가 법에 따라 전기차 세제 혜택을 완전히 누리지 못할 것이라는 현대차 및 조지아 자동차 제조업체의 우려가 나온다”고 설명했다.

현대차는 조지아주에 연산 30만대의 대규모 전기차 전용공장을 2024년 하반기까지 조기 완공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완공시점까지는 전기차 세제혜택을 받을 수 없게 될 여지가 크다. 

현재까지 미국 에너지부에 공개된 북미에서 조립된 차종 목록에는 현대차·기아의 모델은 한 대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고 있다. 지난 8월 17일 이후 해당 목록에 없는 차량을 구매한 미국 소비자들은 최대 1000만원 가량의 세제 혜택에서 제외된다.

▲ 현대차의 전기차 아이오닉5ⓒ뉴데일리DB

상황이 장기화할 경우 미국시장에서 급성장 중인 현대차·기아의 전기차 전략에도 제동이 불가피하다. 이에 국내에서도 문제 해결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구자근 국민의힘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현대차·기아가 미국시장에 수출한 IRA 대상 전기차(EV+FCEV+PHEV)는 지난해 2만9837대에서 올해 상반기 4만1287대로 38.3% 급증했다. 같은 기간 총 대미 수출 차량에서 전기차가 차지하는 비중도 3.8%에서 10%로 크게 늘었다.

법안 시행에 따라 받지 못하게 되는 세제혜택 규모도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상반기 미국의 현대차·기아 소비자들이 받은 세제혜택 수혜액은 모두 3억1647만 달러로 집계됐다. 한화로 4114억원에 달하는 수치다.

구자근 의원은 “IRA 시행은 명백히 WTO협정과 한미 자유무역협정에 위배되는 사항”이라며 “산업통상부가 양국간 상호 호혜적 관점에서 문제해결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잇따른 미국 출장도 급박한 현지 상황과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업계에 따르면 정 회장은 지난 21일 미국 LA행 비행기에 올랐다. 지난 3일 앞선 미국에서 귀국한 지 3주만에 다시 미국을 향한 것이다. 정 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LA에 위치한 현대차 판매법인 등을 방문할 것으로 보인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