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차도 전기차 보조금 받아야”… 美 상원서 IRA 수정안 발의

2026년까지 생산지 제한 조건 유예 제안 2025년 전기차 공장 완공시 불이익 피할 듯배터리,광물 원산지 조건 유예 내용도 담겨

입력 2022-09-30 17:20 | 수정 2022-09-30 17:38

▲ 현대자동차의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5' ⓒ뉴데일리DB

미국 상원의원이 현대차의 전기차 모델도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상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게끔 하는 개정안을 발의해 업계의 이목을 끈다.

29일(현지시간) 라파엘 워녹 미국 조지아주 연방 상원 의원실은 ‘미국을 위한 저렴한 전기차 법(Affordable Electric Vehicles for America Act)’을 발의했다고 밝혔다.

수정안은 기존 IRA가 규정하고 있는 세제혜택 조건의 적용 시점을 유예하는 것이 핵심이다.

지난 8월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과 함께 IRA 효력이 발휘되면서 국내에서 전량 생산하는 현대차의 전기차는 모두 세제혜택 대상에서 제외됐다. 법안에 북미지역 내 최종조립된 전기차에 한해 세제 혜택을 제공하는 조항이 담겨있어서다.

현대차의 전동화 라인업이 당장 최대 1000만원 정도의 가격 경쟁력을 잃게 되면서, 업계에는 미국에 생산라인 확충 전까지 현대차의 현지 판매량 급감이 불가피할 것이라는 위기감이 확산했다.

그러나 워녹 의원이 발의한 수정안에는 생산지 제한 조항 앞에 ‘2025년 12월 31일 이후 판매되는 자동차의 경우’라는 단서가 달렸다. 현대차는 오는 2025년 미국 조지아주에 연산 30만대 규모의 전기차 전용공장 가동을 앞두고 있다. 2026년 이후로 적용시점이 연기되면 현대차는 사실상 생산지 제한에 따른 불이익을 피할 수 있게 되는 셈이다.

또한 수정안에는 전기차 세제 혜택 조건에 단계적으로 추가되는 주요 광물 및 배터리 소재 원산지 제한 규정 등도 일정 기간 유예하는 내용 등도 포함됐다.  

워녹 의원은 “조지아주 자동차 구매자가 돈을 절약하고 우리 주에서 사업하는 자동차 제조업체가 번창하도록 돕는 데 집중하고 있다”며 “미국을 위한 저렴한 전기차 법은 조지아인의 자동차 구매비용을 낮추고 소비자에게 전기차를 구매할 때 더 많은 선택권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조지아주 전역에서 고임금 일자리를 지원하고 현대와 같은 조지아 자동차 제조업체를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워녹 의원은 앞서 지난 23일 재닛 옐런 재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IRA 시행에 '최대한의 융통성(maximum flexibility)'을 발휘해 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