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락앤락, 신임 대표이사에 이재호 전 LG전자 부사장 내정

LG전자 부사장, 쓱닷컴 CFO 등 역임한 B2C 기업 전문가내달 임시주총 이후 정식 선임김성훈 대표, 30일부로 사임… 향후 고문 활동

입력 2022-09-30 17:34 | 수정 2022-09-30 17:41
락앤락이 신임 대표이사 체제를 준비하며 제2의 도약을 위한 내실 다지기에 나선다.

락앤락은 이재호 전(前) LG전자 부사장을 신임 대표이사로 내정했다고 30일 밝혔다. 공식 선임 절차는 다가오는 10월17일 임시주주총회를 통해 이 전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되면 이뤄질 예정이다.

이재호 대표이사 내정자는 서울대 경영학과, 서울대 MBA를 졸업했으며 최근까지 LG전자 렌탈케어링사업센터장·부사장을 역임한 바 있다. 이외에도 엔씨소프트 CFO, 코웨이 CFO·부사장, 쓱닷컴 CFO 등 주로 B2C 기업에서 경험을 쌓은 전문경영인이다.

특히 LG전자 렌탈케어링사업센터장 재임 시절 적극적인 마케팅과 렌탈 사업 확대 등을 통해 선임 당시 신설된 조직인 렌탈케어링사업센터의 성장세를 안정적으로 이어가 소비재 및 소형가전 분야에 강점이 있다고 평가받는다.

신임 대표이사 내정자는 김성훈 대표이사의 역할을 이어받아 향후 락앤락의 성장 및 경쟁력 제고를 위해 힘쓸 계획이다.

30일부로 사임하는 김성훈 대표이사는 지난 2017년 CEO로 부임한 이후 두차례나 연임하며 락앤락의 장기적 발전을 위한 기틀을 다졌다.

락앤락은 체계적인 경영관리에 필요한 시스템을 도입 및 고도화하고, 신규 카테고리인 소형가전을 필두로 회사의 지속적인 매출 성장을 견인한 김성훈 대표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락앤락 관계자는 “김성훈 대표는 코로나19 팬데믹 등 어려운 대내외 환경 속에서도 회사의 기초체력을 강화하고 ESG 현안에 적극 대응하는 등 제2의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라며 “이러한 성장 잠재력을 바탕으로 신임 대표가 바톤을 이어받아 락앤락이 새로운 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 줄 것이라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보라 기자 bora6693@hanmail.net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