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현대모비스, ‘차량용 5G 통신 모듈’ 자체개발 성공… 자율주행·커넥티드 고도화

앞서 확보한 V2X기술과 5G기술 융합기술력으로 미래 모빌리티 시장 선점

입력 2022-10-03 12:00 | 수정 2022-10-03 12:00

▲ 현대모비스 기술개발 투자현황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자율주행과 커넥티드카 시장 공략을 본격화한다.

현대모비스는 최근 ‘차량용 5G 통신 모듈’ 기술 자체 개발에 성공했다고 3일 밝혔다. 차량용 5G 통신 모듈은 실시간 연결을 바탕으로 하는 자율주행과 커넥티드 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핵심적인 기술이라는 설명이다.

5G 통신 모듈은 통신칩, 메모리, 무선주파수 회로, GPS 등을 결합한 형태다. 현대모비스는 이 기술을 우선 5G 통신 기반의 차량 텔레매틱스(Telematics) 서비스에 활용할 계획이다. 텔레매틱스는 무선 통신망을 이용해 차량 정보를 외부 제어 센터와 교환, 사용자에게 안전, 편의, 인포테인먼트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또한 현대모비스는 앞서 기술 확보가 완료된 V2X(Vehicle to Everything) 통신 기술과 이번에 개발한 5G 통신 기술을 융합한 통합 솔루션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V2X는 차량과 사람, 사물, 인프라, 네트워크 등을 초고속 통신망으로 연결하는 기술이다.

5G+V2X 통합 솔루션은 미래 모빌리티 분야 첨단 기술 영역으로 아직 초기 시장 형성 단계다. 차량 간 센서 정보 공유와 차량 간 충돌 회피, 어린이보호구역 자동 감속, 비상 시 차량 제어 등 차량 사용자의 안전과 편의를 위한 다양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현재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는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들을 중심으로 5G+V2X 통합 솔루션 적용을 위한 연구개발이 활발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최준배 현대모비스 커넥티비티·음향섹터장은 “기존 자율주행 센서와 인포테인먼트 기술 경쟁력에 더해 5G+V2X 통합 기술까지 융합해 차별화 된 모빌리티 신기술을 개발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원일 기자 one1@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