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경기 침체·소비 위축…'불황형 브랜드' 라면·소주 가치 상승

브랜드스탁 3분기 100대 브랜드 발표대한항공, 8년 만에 ‘톱 10’ 진입

입력 2022-10-03 09:28 | 수정 2022-10-03 09:36

▲ ⓒ연합뉴스

고물가, 고금리로 인한 소비 위축으로 경기 침체가 우려되는 가운데 신라면, 참이슬 등 이른바 '불황형 브랜드'의 가치는 상승한 것으로 조사됐다.

3일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은 올해 3분기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 평가 결과 신라면이 브랜드 평가 지수(BSTI·BrandStock Top Index) 905점을 받아 전분기 대비 한 계단 상승하며 5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참이슬은 14위를 기록, 전분기와 비교해 13계단 올랐다.

브랜드스탁은 “글로벌 금융시장 불안, 고물가, 고금리 등 대내외적인 환경으로 경기 침체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소비 위축기에 두각을 드러내는 불황형 브랜드들의 브랜드가치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코로나19의 엔데믹(풍토병으로 굳어진 감염병) 전환 분위기 속에서 항공, 여행, 오프라인 유통 브랜드도 대부분 상승했다.

특히 대한항공은 BSTI 892.8점으로 10위를 기록, 2014년 이후 8년 만에 톱 10에 들었다. 2014년 종합 순위 6위였던 대한항공은 그해 12월 발생한 ‘땅콩 회항’ 이슈와 2018년 ‘물컵 갑질’ 파문으로 30위권 밖으로 밀려났고 2020년엔 코로나19 타격으로 46위까지 떨어진 바 있다.

지난해 종합 40위로 부진했던 하나투어 역시 전 분기 대비 10계단 상승하며 29위로 뛰어올랐다. 

코로나19 방역규제 완화로 대면 활동이 늘어난 가운데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종합 9위, 2분기 8위에 이어 3분기에는 7위로 상승했다. 롯데백화점(50위→47위), 홈플러스(99위→81위) 등 주요 오프라인 유통 브랜드 가치도 올랐다.

반면 코로나로 급성장한 온라인 쇼핑 브랜드의 가치는 전반적인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작년 11위였던 쿠팡은 올해 1분기에 13위로 주저앉은 이후 2분기에 20위로 급락했으며 이번에 21위에 그쳤다. G마켓(31위→38위), 옥션(40위→41위), 11번가(68위→76위) 등도 하락했다.

한편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삼성 갤럭시는 BSTI 939.4점을 얻으며 1위 자리를 지켰고 카카오톡(2위)과 KB국민은행(3위)이 뒤를 이었다.
김보배 기자 bizbobae@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