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공유하기

로고

위메이드, 단기 금융거래 플랫폼 'CLST' 전략적 투자 나서

스위스 규제 당국 승인 획득30여개 기관 상대로 운영 중가격 협상 및 결제 자동화 서비스

입력 2022-10-05 14:47 | 수정 2022-10-05 14:47

▲ ⓒ위메이드

위메이드가 가상자산 금융시장에 참여하는 기관들을 위한 단기 금융거래(Short-term Money Markets) 플랫폼인 CLST에 전략적 시드 투자를 단행했다고 5일 밝혔다.

CLST는 스위스 소재 회사로서 가상자산 대상 단기금융거래 주선에 대한 스위스 규제 당국의 승인을 이미 획득했다. 위메이드는 스파르탄 그룹, 코인베이스 벤처스, 크라켄 벤처스 등과 함께 투자에 참여했다.

기관을 위한 단기 금융거래 플랫폼인 CLST 마켓을 지난 5월에 소프트 런칭해서 운영 중이며 이미 30개 이상 기관이 등록되어 있다. 앰버 그룹, GSR, 알고랜드 등이 CLST의 고객사다.

가상자산을 빌리려는 기관과 빌려주려는 기관 사이의 가격 협상 및 결제를 자동화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며 가상자산 시장의 유동성을 강화하고 리스크를 낮춰주는 플랫폼이다.

위메이드는 이번 전략적 투자를 통해 WEMIX 3.0 내 금융 및 DeFi 생태계를 확장하고 유럽 지역으로도 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는 “위변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한 디파이가 전통금융시장을 대체할 것”이라며 ”100% 리저브 스테이블 코인 위믹스달러를 기반으로 한 메인넷 위믹스3.0에 다양한 디파이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준 기자 kimdj@newdailybiz.co.kr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뉴데일리 댓글 운영정책

자동차

크리에이티비티

금융·산업

IT·과학

오피니언

부동산